경기도, 전국기능대회 1위‥ 20번째 종합우승

50개 직종 165명 선수 출전 종합점수 1천622점 획득. 2위 대구와 191점 차이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7/09/11 [11:13]

경기도, 전국기능대회 1위‥ 20번째 종합우승

50개 직종 165명 선수 출전 종합점수 1천622점 획득. 2위 대구와 191점 차이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7/09/11 [11:13]

[분당신문] 경기도가 전국기능경기대회 통상 20번째 종합우승의 쾌거를 달성하며 다시 한 번 기능 웅도(雄都)의 명성을 떨쳤다.

경기도 대표단은 9월 4일부터 1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 등 제주도내 7개 경기장에서 열린 ‘제 52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참석해 종합우승을 차지, 이 같은 성과를 이룩했다. 이로써 경기도는 통산 종합우승 20회, 준우승 11회 등 전국 최다승 기록을 연이어 갱신했다.

이번 ‘제52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보석가공 등 50개 직종 1천901명의 선수들이 참가해 출신 지자체의 명예를 빛내기 위한 열띤 경합을 벌였다.

   
▲ 전국기능경기대회 최종 점수표. 경기도 대표단은 50개 직종에 165명의 선수가 출전해 금메달 4개, 은메달 14개, 동메달 17개 등을 차지했다.
경기도 대표단은 50개 직종에 165명의 선수가 출전해 금메달 4개, 은메달 14개, 동메달 17개 등을 차지하며 최종 점수 1천622점을 획득해 전국 1위의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이는 2위를 차지한 대구시가 획득한 1천431점보다도 191점이 더 높은 점수이기도 하다.

이번 도 대표 선수단 중 금메달 입상자는 보석가공 분야 방진호(부천공고) 등 4명, 은메달은 통신망분배기술분야 이준석(평촌공고) 등 15명, 동메달은 미장분야 박민성(남양주공고) 등 17명, 우수상은 정보기술분야 빈성현(수원공고) 등 19명, 장려상은 가구분야 이준배(산본공고) 등 47명으로 총 102명의 선수가 도의 이름을 드높였다.

특히 이번 대회의 성과는 지난해 대회서 아쉽게 내준 종합우승 탈환(통산20번째)이라는 소기의 목적을 달성하게 돼 더욱 의미가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도 대표단은 지난 대회까지 전국대회에서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많은 총 19회의 우승을 차지했으며, 준우승 11회, 3위 5회를 차지하는 등 명실상부 기술최강 웅도의 위상을 자랑해왔다.

이번 대회의 금, 은, 동메달 등 입상자에게는 최대 1천200만원의 상금과 함께 해당직종 산업기사 실기시험 면제, 기능장려 지원 후원업체인 삼성전자·현대자동차 등 대기업 취업기회 부여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지게 된다. 또, 직종별 금·은메달 입상자는 2018년 전국대회의 금·은메달 입상자와 함께 국가대표 선발전 경쟁에 참여해 2018년 러시아(카잔)에서 열릴 국제기능올림픽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