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청사, 친환경 첨단 기술의 집합체

에너지 절약, 건물의 쾌적성 확보, 업무공간 배치 방안 등 제안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7/10/30 [07:46]

경기도 신청사, 친환경 첨단 기술의 집합체

에너지 절약, 건물의 쾌적성 확보, 업무공간 배치 방안 등 제안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7/10/30 [07:46]

[분당신문] 오는 2020년 12월 완공 예정인 경기도 신청사의 구체적 모습을 미리 만나보는 자리가 열렸다.

경기도는 30일 광교 경기융합타운 부지 현장사무소에서 건설 시공사, 건설사업관리자, 도의원, 시민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신청사 건립공사’ 추진사항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신청사 건립공사 추진사항에 대한 도민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신청사에 도입 예정인 건축 비전과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로, 시공사인 ㈜태영건설 컨소시엄에서 다양한 신청사 건립과 관련된 기술을 발표했다.

먼저 경기도 신청사에는 건물의 쾌적성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열과 빛, 소리, 공기 등을 활용한 113건의 친환경 기술이 접목된다. 태영건설측은 천장에 자동개폐창 20개 신설, 흡음보드 적용, 누수 및 열 차단을 위한 외단열공법 등을 적용해 기존 설계 기준보다 열효율 61.1%, 빛환경 74.8%를 향상시킬 예정이라고 제안했다.

또, 창면적비 최적화, 냉난방 설비용량 최적화, 태양광 설치용량 추가 등을 통해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 3등급 청사를 구현하고 건축물에너지 효율 1+++ 등급, 녹색건축인증 최우수 등급 등 건축물이 받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인증 등급을 획득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이밖에도 각 부서의 기능을 분석해 업무공간을 배치하고, 협업중심형·집중업무형 등 부처별 업무특성에 맞는 사무실 배치 계획 등이 제안됐다.

이계삼 경기도 건설본부장은 “경기도 신청사가 친환경적이고 에너지자립형 공공청사의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첨단 기술을 집약시키겠다”라고 말했다.

경기도 신청사는 수원시 광교신도시 2만6천227㎡ 부지에 연면적 9만9천127㎡(지하주차장 5만1천666㎡ 별도) 규모로 건립된다. 본청 22층과 의회 12층으로 구성되며 총 공사금액은 2천915억 원이다.

경기융합타운은 11만8천200㎡ 부지에 경기도 신청사를 포함해 경기도의회, 경기도교육청, 한국은행 경기본부, 경기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도서관, 초등학교, 미디어센터, 주상복합 등이 입주할 예정으로지난 7월 15일에는 기공식을 시작으로 현재 가설울타리 설치 및 기초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