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능, 1교시 결시율 10.51%

오전 9시 30분 현재 잠정 집계…결시자 1만6천878명

김종환 교육전문 논설위원 | 기사입력 2017/11/23 [11:00]

경기도 수능, 1교시 결시율 10.51%

오전 9시 30분 현재 잠정 집계…결시자 1만6천878명

김종환 교육전문 논설위원 | 입력 : 2017/11/23 [11:00]

   
▲ 포항 지진 피해로 수능이 일주일 연기됐음에도 1교시 결시율이 10.51%에 달하면서 안정적인 시험이 시작됐다.
[분당신문]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은 경북 포항지역의 지진으로 인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연기되었지만, 23일 현재 경기도내 19개 시험지구 295개 시험장에서 안정적으로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은 수능 연기에 따라 지난 16일‘수능 연기 및 지진 발생에 따른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지진 발생 시 대피요령 등 학생 안전관리, 문답지 보안, 부정행위 예방을 위한 시험실 배치 조정 등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시험장별 경찰관 2명 외에도 수험생의 안전을 위해 시험장별 소방공무원 2명을 추가 배치했다.

경기도내 295개 시험장의 1교시 결시율은 오전 9시 30분 현재 10.51%로 잠정 집계됐다. 도내 전체 수험생은 16만1천222명(남자 8만3천403명, 여자 7만7천819명), 1교시 지원자는 16만550명이고, 결시자는 1만6천878명이다. 작년 1교시 결시율은 8.74%였다.

시험특별관리대상자는 211명이며, 121개 시험실에서 응시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