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보건소, 외곽 경로당 어르신 방문 진료

혈압, 혈당 측정과 질병력 조사후 협력병원 의사가 진료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8/04/19 [07:33]

분당보건소, 외곽 경로당 어르신 방문 진료

혈압, 혈당 측정과 질병력 조사후 협력병원 의사가 진료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8/04/19 [07:33]

   
▲ 분당제생병원 재활의학과 의사가 관절염이 있는 경로당 어르신 상태를 진단중이다.
[분당신문] 성남시 분당구보건소는 도심 외곽에 위치한 14곳 경로당 어르신을 대상으로 연중 방문 의료 서비스를 편다. 대중교통 접근성 부족으로 보건소까지 찾아오기 힘든 곳에 있는 거동불편 어르신들의 건강을 챙기려는 취지다.

분당제생병원·차병원 의사, 분당구방문보건센터의 간호사, 물리치료사, 치위생사 등 4명의 의료진이 운중동 산운마을 경로당, 구미동 동원2통 경로당 등을 한 달에 한 번씩 찾아간다. 어르신별 혈압, 혈당 측정과 질병력 조사 후 협력 병원 의사가 증상을 진료한다.

고혈압, 당뇨, 빈혈,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어르신과 관절염 등으로 인한 거동불편 어르신은 집중관리 대상이 돼 합병증 예방 중심의 진료를 한다. 정밀검사가 필요한 어르신은 가까운 의료기관에 연계하고, 지속 관리 대상에 포함한다.

여건상 의료혜택을 받지 못한 어르신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건강한 노년 생활을 지원해 이에 대한 호응은 크다.

효자촌6단지 아파트 경로당의 한순옥(여·77) 어르신은  “의사 선생님이 여기까지 찾아주니 고마울 따름”이라면서 “왜 아픈지도 몰랐는데 대상포진이 통증의 원인임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분당구보건소는 지난해 분당동 장안경로당 등 35곳을 찾아가 391명 어르신에 의료 서비스를 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