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시큐리티, 성남 이전

정자1동 임시청사 부지, 소프트웨어 진흥시설 설치하기로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18/05/01 [10:31]

㈜드림시큐리티, 성남 이전

정자1동 임시청사 부지, 소프트웨어 진흥시설 설치하기로

강성민 기자 | 입력 : 2018/05/01 [10:31]

[분당신문]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63번지(2832㎡)에 ㈜드림시큐리티 본사(서울 송파 소재)와 연구·개발 시설, 다수의 소프트웨어 사업자들이 입주하는 소프트웨어 진흥시설이 들어서게 됐다.

성남시는 ㈜드림시큐리티에서 제안한 소프트웨어 진흥시설 설치 사업계획을 4월 25일 열린 ‘첨단산업 육성위원회’에서 통과 했다고 4월 26일 밝혔다.

   
▲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63번지(2832㎡)에 ㈜드림시큐리티 본사가 둥지를 튼다.
이에 따라 성남시는 계약 조건 등 협의 과정을 거쳐 ㈜드림시큐리티와 매매계약을 체결한다. 공시지가는 219억원(㎡당 774만원)이며, 매각대금은 계약체결 전에 감정평가를 통해 결정된다.

㈜드림시큐리티는 핀테크(Fin Tech) 서비스와 FIDO 기반의 생체인증 기술, 블록체인 기반의 인증 및 암호를 개발하는 연구·개발 중심의 IT 벤처기업이다.

㈜드림시큐리티는 993억 원을 투입해 연면적 2만9천228㎡, 지하 5층, 지상 13층의 소프트웨어 진흥시설 신축 공사에 들어간다. 2020년 8월 완공하면 5개 지역에 산재되어 있는 연구·개발과 정보보안 관련 기업의 연구·개발인력 800여 명이 이곳으로 이전한다. 

지난 2017년 11월까지 정자1동 임시청사 사용했던 이 부지는 애초 분당구보건소 예정 부지였으나, 2016년 5월 제218회 성남시의회 임시회에서 기업에 매각하기로 공유재산 관리계획을 의결한 바 있다.

이 부지는 벤처기업 육성촉진지구 내에 위치하여 벤처기업의 사무와 R&D 공간으로 활용하기에 최적의 입지이다.

성남시 첨단산업과 박성희 과장은 "분당, 판교 등 산업밸리를 중심으로 1천400여개에 이르는 벤처기업과 네이버, 넥슨, 엔씨소프트 등 첨단 지식산업 업체들이 대거 포진해 있어, 유치산업과의 클러스터와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