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보호구역’을 아십니까?

13개 기초자치단체 중 3곳만 장애인보호구역 설치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8/08/09 [22:37]

‘장애인보호구역’을 아십니까?

13개 기초자치단체 중 3곳만 장애인보호구역 설치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8/08/09 [22:37]

-지구촌 안전연맹, “사고위험 지역을 장애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해야”

[분당신문]  2017년도 전국 장애인은 252만2천906명이며, 이중 지체장애인은 126만1천606명에 이르고 있음에도 전국 각 기초자치단체에 ‘장애인보호구역’이 설치된 곳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인 것으로 밝혀졌다.
 
   
▲ 지구촌안전연맹에서 장애인통행로 교통안전점검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모습이다.
사)지구촌안전연맹(대표 채수창)은 지난 7월말 전국 각 기초 지자체를 무작위 선정, 장애인보호구역 설치현황에 대한 자료를 조사했다. 대한지체장애인협회에서 장애인 보행로에 대한 불편을 호소하면서 보행로 개선을 위한 사전조사 차원에서 이뤄졌다.

사)지구촌안전연맹은 서울시 성북구, 경기도 의정부시·용인시·부천시, 충청북도 충주시, 전북도 군산시·전주시, 전라남도 함평군, 경상남도 창원시·양산시·포항시, 강원도 속초시·동해시 등 13개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장애인보호구역이 설치되어 있는지, 보호구역에 CCTV는 설치되었는지에 대해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그 결과, 용인시(6곳), 부천시(2곳), 양산군(3곳) 등지에만 장애인보호구역이 설치됐다고 답변이 왔으며, 장애인보호구역에  CCTV가 설치된 곳은 용인시(3대), 부천시(2대) 뿐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같이 장애인보호구역이 부족한 이유에 대해 채수창 대표는 “장애인 교통안전에 대한 관심 부족과 장애인보호구역은 ‘장애인 거주시설’에만 설치할 수 있고, ‘장애인회관’, ‘장애인복지관’ 등 장애인이 이용하는 시설주변에는 설치할 수 없는 규정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따라서 채수창 대표는 “올해 9월부터 장애인이 빈번하게 통행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교통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어린이·노인·장애인 보호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규칙’ 개정과 함께 사고위험 지역을 장애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