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벌새’,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9/01/04 [14:40]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벌새’,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9/01/04 [14:40]

-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 서울독립영화제 수상에 이어 연이은 쾌거

   
▲ 성남문화재단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영화<벌새>가 베를린국제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분당신문]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박명숙)의 독립영화제작지원작 중 2016년 지원작 <벌새>(김보라 감독)가  오는 2월 7일부터 17일까지 개최하는 제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제너레이션(Generation)’ 부문에 초청됐다.

<벌새>가 초청된 제너레이션 부문은 아동과 청소년의 성장기를 담은 영화들을 대상으로 전 연령 대상의 제너레이션 케이플러스(Generation Kplus)와 14세 이상 관람의 제너레이션 14플러스(Generation 14plus) 경쟁부문으로 나누어지는데, <벌새>는 제너레이션 14플러스 8편에 포함됐다.

<벌새>는 성수대교가 붕괴된 1994년을 배경으로 10대 청소년과 전형적인 한국 부모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통해 주인공의 성장기를 묘사한 작품이다. 2018년 23회 부산국제영화제 아시아영화 경쟁부문인 뉴커런츠 부문에 초청, 넷팩 아시아영화진흥기구상과 KNN관객상을 수상한 데 이어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선택-장편부문에도 초청돼 새로운선택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성남문화재단은 2017년 장편 지원작 신동석 감독의 <살아남은 아이>에 이어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연이어 국내 영화제 수상은 물론 해외영화제 초청이라는 성과까지 이루면서, 독립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길 바람과 동시에, 더 많은 우수한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