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평동 641번지 공공청사 부지 매각 ‘뜨거운 감자’

야당 의원 ‘졸속 매각 반대’…민주당 ‘제안 공모 절차로 추진‘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9/06/07 [17:19]

삼평동 641번지 공공청사 부지 매각 ‘뜨거운 감자’

야당 의원 ‘졸속 매각 반대’…민주당 ‘제안 공모 절차로 추진‘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9/06/07 [17:19]
   
▲ 성남시의회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분당신문] 지난 6월 4일 성남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열린  ‘2019년 공유 재산 관리 계획 제3차 변경(안)’은 6시간여의 논의 끝에 정회 중 자정 24시를 넘어 자동 산회되어 의결이 보류됐다.

분당구 삼평동 641번지는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퇴임 직전 엔씨소프트사와 R&D 센터 설립을 위한 비밀 유지 조항이 포함된 MOU를 체결했고, 현재까지 파기가 안 된 상태로서 비밀 유지 조항 내용 등이 불분명한 상태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남시의 매각 의견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은 찬성 입장이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은 “지역주민의 여론 수렴이라는 기본 절차도 없이 20여명의 주민 간담회만으로 성급하게 매각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면서, 판교구청사 부지 매각 반대 입장을 내왔다.

야당은 반대 의견으로 성남시와 엔씨소프트와의 MOU가 명확히 파기되지 않은 상황에서 평가금액으로 매매가가 고정되는 방식으로 하면 다른 기업들이 공모에 참여하기에는 시간적 제약이 있어 불공정한 공모 방식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돈이 없다며 매각 대금을 탐내 무작정 민간에 팔아넘기려는 행태는 애초의 조성 목적과 원칙에 크게 위배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에대해 더불어민주당의원협의회는 “판교구청사부지는 판교테크노밸리가 활성화되며 확장됨에 따라 기업 업무공간 부족으로 2015년부터 매각을 검토해 왔다” 면서 “성장가능성이 높은 기업유치 목표와 성남시에 가장 유리한 조건의 매수자를 선정하도록 제안 공모(협상에 의한 계약) 절차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 인구 증가 및 행정환경 변화 등으로 분당구 분구를 대비해 이왕초등학교 부지(삼평동 725,12,152.4㎡, 매입가 398억200만원)를 대체 청사부지로 도시계획을 변경하고 임시로 문화∙체육시설 등 조성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발목잡기 식 정치 행태를 중단하고 정당한 의회정치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