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훈 한서희, 약속 장소 합정동에서 만난 사람은…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9/06/14 [13:26]

이승훈 한서희, 약속 장소 합정동에서 만난 사람은…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9/06/14 [13:26]
   
▲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

[분당신문=이미옥 기자] 이승훈 한서희 비밀톡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14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2016년 6월 1일 이승훈은 한서희의 카카오톡 비밀 대화방을 통해 새로운 전화번호로 ‘연락 달라’고 부탁했다.

이승훈은 한서희에게 "큰일났다.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간이 키트)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너랑 같이 피웠다고 말했다"며 급하게 만나자고 했다.

이후 한서희는 약속 장소인 합정동으로 향했지만 해당 장소에서 대기 중인 사람은 이승훈이 아닌 K씨였다. K씨는 한서희에게 “승훈이 대신 나왔다.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한서희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K씨에게 연락했고 이튿날 양현석 대표와 만났다. 한서희는 YG 측의 회유로 경찰조사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그러나 양현석 대표는 디스패치에 “한 달에 2번씩 키트 검사를 하는데 한빈이는 한 번도 나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면서 한서희가 스스로 진술을 번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라이프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