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본격화…범도민 추진단 구성 속도

분당신문 | 기사입력 2019/09/22 [08:57]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본격화…범도민 추진단 구성 속도

분당신문 | 입력 : 2019/09/22 [08:57]
경기도청사 © 뉴스1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가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을 본격화한다.

22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는 지난 2일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 토론회를 개최한 데 이어 행안부, 노동부 등 중앙부처에 경기지방노동청 신설을 건의하기로 했다.

지난 7월 기준 경기도의 인구가 1356만명으로 전국 인구(5310만명)의 25.5%에 이르고, 전국사업장의 22%를 차지해 자체 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경기도는 단독청인 서울지방고용노동청보다 많은 사업장수(107%)와 근로자수(101%)를 보유하고 있음에도 인천에 위치한 중부지방고용노동청에서 경기도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중부지방고용노동청은 6개 지방청 중 15개소(경기, 인천, 강원)를 관장해 가장 광범위한 지역을 담당하고 있다.

이는 중앙부처별 지방청 운영방식(중소벤처기업부, 병무청, 국세청은 광역단위별로 지방청 운영)과 배치된다는 지적이다.

이 때문에 경기도에 광역적 노동행정기능이 없어 경기도와 중앙 노동청간 협력적 노동행정 추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 2일 경기도의회에서 노동청 신설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와 민주노총 경기도본부, 경기경영자총협회 등 참석자들은 경기도의 지역적 특성과 행정수요에 맞는 고용노동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선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는 이에 따라 조만간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을 위한 범도민 추진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회의원과 면담을 통해 노동청 신설에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경기도 노사민정협의회가 조만간 경기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며 “아울러 범도민 추진단을 구성해 지방고용노동청 신설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