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 옛 감성 일으키는 '추억의 교실' 오픈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19/10/08 [17:49]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 옛 감성 일으키는 '추억의 교실' 오픈

김일태 기자 | 입력 : 2019/10/08 [17:49]
   
▲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은 어르신들이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물품을 마련해 '추억의 교실'을 오픈했다.

[분당신문] 용인시처인노인복지관은 지난 7일 바람골 카페 孝(효)에서 어르신들의 추억 회상 공간인 ‘추억의 교실’을 열었다. 

추억의 교실은 2017년부터 기존 바람골 카페 孝(효) 콘서트를 진행하던 장소를 활용, 어르신들이 옛 추억을 떠올릴 수 있는 물품을 마련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이곳에는 옛날 책상과 의자, 책가방, 양은도시락과 난로, 교실을 연상하게 하는 칠판이 그려진 현수막, 교탁, 풍금과 농기구(공이, 절구, 멍석, 쟁기 등) 등을 배치해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또한, 어르신들이 학창시절에 입었던 교복을 준비해 추억의 교실을 배경으로 교복을 입고 기념사진 촬영을 할 수 있는 포토존도 마련돼 인기가 높다. 

특히, 올해에는 흑백텔레비젼, 옛날 다이얼전화기, 타자기, 카세트 라디오, 축음기 등을 배치했으며, 어르신 세대 인기음악을 틀어 옛 정취를 느낄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했다. 

용인시 처인구노인복지관 김기태 관장은 “어르신들이 신기해하고 즐거워하시는 모습을 보니 더욱 뿌듯하다. 이곳을 통해 많은 어르신들이 과거를 회상하는 가슴 뭉클한 추억이 되셨길 바라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눈높이에서 고민해 프로그램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