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교유치원, 위급상황 대처 ‘유아 생존수영’실시

주위 물건을 이용한 생존법, 물의 두려움을 극복하는 훈련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10 [14:14]

세교유치원, 위급상황 대처 ‘유아 생존수영’실시

주위 물건을 이용한 생존법, 물의 두려움을 극복하는 훈련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9/11/10 [14:14]
   
▲ 세교유치원은 ‘2학기 유아 생존수영’ 활동을 세교복지타운 수영장에서 실시했다.

[분당신문] 오산시 공립 단설 세교유치원(원장 김미숙)은 10월 22일부터 11월 7일까지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생존능력을 키워 자신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는 ‘2학기 유아 생존수영’ 활동을 세교복지타운 수영장에서 실시했다.  

세교유치원은 2018년도, 2019년도 유아 생존수영 교육부 시범유치원으로 선정됐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만 5세 유아를 대상으로 현대사회의 위기대응 능력 즉, 물놀이나 수상 스포츠 활동 및 해상 교통기관 이용 시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워가고 있다. 

   
▲ 물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대처하는 체험 위주의 활동이었다.

이날 실시한  유아 생존 수영 교실은 1학기 실시했던 무지개 생존 수영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전문 강사에 의해, 1학기 총 9회는 물에 대한 친숙함과 적응력을 길렀으며, 2학기에는 총 9회에 걸쳐 주위 물건을 이용한 생존법과, 물의 두려움을 극복하고 대처하는 체험 위주의 활동을 배웠다.

세교유치원 김미숙 원장은 “유아생존수영교실 체험 활동은 유아들이 스스로 물과 친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물놀이시 위험한 상황에서 자신의 생명을 스스로 지킬 수 있는 능력을 함양하는 기회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생존수영교실에는 공공체육시설활용을 통한 지역 자원 활용을 극대화하고자 세교유치원 교직원 10명, 학부모안전도우미 12명 등이 함께하면서 지역사회의 인프라가 하나되는 교육 공동체의 장이 마련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