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여행가서 꼭 체험하고 싶던 열기구, 이제 제천에서 가능해요!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11:42]

터키여행가서 꼭 체험하고 싶던 열기구, 이제 제천에서 가능해요!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6/03 [11:42]

- 그림같은 청풍명월의 수려한 자연을 배경으로 푸른창공을 보듬다

 

▲ 열기구 투어는 일출이나 일몰을 볼 수 있다는 매력을 지녔다. 

 

[분당신문] 요즘 해외여행이 제한되어 여행족들의 시름이 더해가는 가운데, 국내 열기구 투어가 나왔다. 해외의 열기구 투어는 일출이나 일몰의 장관을 볼 수 있다는 매력이 있는데, 이번에 국내 체험도 생겨 해외의 감동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아름다운 호반과 자연을 자유롭게 비행하는 열기구 비행은 계절예 따라 이·착륙 시간은 달라지지만 대부분 일출 시간을 기준으로 이륙 시간이 설정된다. 열기구 비행의 특성상 대기가 가장 안정적인 이른 오전 시간에 비행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 충북제천시 청풍면에 위치한 디투어스벌룬클럽이 열기구 체험을 운영한다. 

 

충북제천시 청풍면에 위치한 디투어스벌룬클럽이 운영하는 열기구 자유비행은  영국 카메론사의 현존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상업용 열기구 2대가 투입되며, 성인 최대 12명, 6명이 각각 탑승 가능하다. 열기구의 크기는 12인승은 높이 27m, 6인승은 높이 23m에 다다르며 12인승의 경우 국내 최대 크기를 자랑한다. 소비자와 기업을 대상으로 다양하고 새로운 체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직접 열기구 비행을 볼 수 있도록 계류비행을 할 예정이다.

 

열기구자유비행은 이륙전 간단한 비행 안전 사항 안내 후 이륙하며 비행시간은 1시간 내외다. 비행 중에서는 아름다운 창공을 마음것 누리며 간단한 이베트도 진행된다. 착륙후에는 축하 샴페인과 비행인증서가 제공되고, 기념 촬영이 준비돼 있다. 전체 3시간 정도 소요된다.  

 

안전하고 즐겁게 하늘을 나르는 열기구 계류 체험 비행도 가능하다. 바람을 타고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자유비행과 달리 계류비행은 로프를 매달아 위아래로 상승, 하강을 통해 열기구 비행을 체험하는 방식으로 가족들이 함께 짜릿하면서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다.  

 

열기구들은 유인자유기구에 해당하여 유럽항공국, 영국항공국, 미연방항공국의 안전성 인증은 물론, 국내에서는 항공안전법에 따라 항공안전기술원으로부터 안전성 인증을 받았다. 또한 원활한 운영 및 비행을 위해 항공레저스포츠 사업 분야로 서울지방항공청에 등록은 물론 초경량 비행장치 신고와 안전인증서 발급, 보험가입까지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어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 안전하고 즐겁게 하늘을 나르는 열기구 계류 체험 비행은 가족이 함께 즐긴다. 

 

디투어스벌룬클럽의 본사 HMJ(대표 황은숙)은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열기구를 2019년부터 도입, 유럽 미주 터키 등에서 이미 활성화 되어있는 열기구 체험 관광사업과 항공레저 스포츠사업의 국내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쉽게 열기구비행을 접할 수 있도록 이번 론칭 행사를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HMJ는 향후 열기구 체험에서 벗어나 체험 관광 사업, 지역별 축제 행사 대여, 조종 교육 사업, 홍보를 위한 대여사업, 광고매체 활용, 동아리 창단 육성 사업 등 다양한 활용을 염두에 두고 있으며, 여행에 목마른 개인은 물론, 기업, 학교, 지자체 행사까지 활용을 묻는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열기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