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유니버시티대회, 용인경전철과 함께 출발

전통시장, 용인자연휴양림, 에버랜드 등 방문, 평화사절 활동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3/06/21 [09:53]

미스유니버시티대회, 용인경전철과 함께 출발

전통시장, 용인자연휴양림, 에버랜드 등 방문, 평화사절 활동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3/06/21 [09:53]

[분당신문] 2013 미스유니버시티 한국대표 선발전에 출전한 여대생 80여명이 21일 용인시를 방문, 용인경전철에 탑승해 용인지역 명소를 방문, 평화사절 활동을 펼쳤다.

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오전 포은아트홀 방문에 이어 경전철 기흥역에서 시청역까지 탑승하고 시청사를 방문했다. 오후에는 용인전통시장을 들렀다가 재차 경전철에 탑승해 에버랜드를 방문한 후 용인자연휴양림 힐링체험 등에 참여했다.

김학규 시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지구촌에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는 차세대 여성리더로 성장할 국내외 대학의 재원들이 대회의 첫 여정을 화합과 소통의 행복도시 용인에서 시작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덧붙여 김학규 시장은 “용인은 2014년이면 지명 600년을 맞는 역사도시이며 교통의 요충지이자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교육.문화도시, 첨단산업도시, 연간 2천만 명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는 세계적인 관광.휴양 도시”라고 소개하고 “만남과 소통에 기반한 지식공동체라는 유니버시티의 본질과 지구촌 평화공동체 확산이라는 미래 비전을 구현하는 평화사절로 활약하면서 꿈과 희망의 미래도시로 발전하는 용인시에도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미스유니버시티 대회는 국제평화 활동을 지원하는 세계 대학생 평화봉사사절단을 선발하는 대회이다. 한국대표 선발전은 6월 20일부터 7월 9일까지 진행되며 입상자는 세계대회에 출전한다. 시 관계자는 “대회 참가자들이 경전철 노선을 중심으로 주요 명소에서 평화사절활동을 전개함으로써 행복도시 용인의 홍보 효과 및 위상을 제고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