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친환경농산물, 서울 급식 공급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13/08/01 [15:42]

경기도 친환경농산물, 서울 급식 공급

유일환 기자 | 입력 : 2013/08/01 [15:42]

[분당신문] 경기도 친환경농산물이 서울시 초·중등학교 급식에 공급된다.

경기도는 1일 G마크연합사업단과 양평지방공사가 서울시 학교급식 광역단위 친환경농산물 산지공급업체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9월부터 G마크연합사업단은 친환경농산물을, 양평지방공사는 경기 친환경쌀을 각각 서울시 소재 초·중등학교 860개 학교에 공급하게 된다.

이번 선정은 지난해 10월 서울시와 전국 9개 광역단체가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공급확대에 관한 협약체결에 따른 것으로, 경기도 친환경농산물이 자치단체간 협약에 따라 서울시에 공급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는 현장실사와 안전성 검사, 재배환경 심사 등을 거쳐 대상 업체를 선정했으며 생산규모와 품질, 안정성을 모두 갖춘 두 개 업체가 선정됐다고 경기도는 밝혔다.

공급물량은 매월 1회 선정된 14개 공급업체에(농산물 7곳, 쌀 7곳)에 공급물량을 배정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선정으로 서울시 초중등학생들이 안전성과 우수성이 인정된 경기도 친환경농산물로 만든 급식을 먹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수도권 학교를 비롯해 대학교, 군부대 등으로 경기도 친환경농산물 신규 공급처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친환경·G마크농산물 급식을 희망하는 경기도내 초·중학생 1천33개교 72만2천 명에게 친환경 농산물과 친환경 쌀을 공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