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동에 벤처기업집적시설 유치 '성공'

일자리창출·지역상권 활성화·세수증대·자주재원 확보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4/01/06 [17:32]

정자동에 벤처기업집적시설 유치 '성공'

일자리창출·지역상권 활성화·세수증대·자주재원 확보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4/01/06 [17:32]

[분당신문]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78의 4번지 일원 시유지에 오는 2018년까지 벤처기업집적(소프트웨어진흥)시설이 들어선다.

성남시는 네 번째 매각 공고 끝에 벤처기업집적 시설 유치에 성공해 네이버㈜와 지난해 12월 30일 소프트웨어진흥시설 건립 조건으로 1만848㎡의 정자동 공공청사 잔여 시유지 매각 계약을 체결했다.

매각 대금은 1천235억1천만원(㎡당 1,138만원/평당 3천764만원)으로, 판교 공공청사 부지 매입(578억원), 판교사회복지관 건축(238억원), 판교노인복지시설 건립(377억원) 등에 재투입 된다.

정자동 공공청사 잔여 시유지를 사들인 네이버㈜는 5천400억원을 들여 연면적 15만6,000㎡, 지상 28층 규모의 소프트웨어진흥시설을 건립한다.

이 시설에는 네이버㈜ 본사와 벤처기업 약 350개 이상이 입주하며, 4천명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현재 네이버㈜가 성남시에 내는 연 200억원의 지방세는 500억원으로 늘어나 세수가 증대된다.

네이버는 앞선 2005년 5월 정자동 전체 시유지 1만7448㎡ 가운데 현재의 그린팩토리 사옥 부지 6,600㎡를 매입한데 이어 이번에 나머지 부지를 모두 확보하게 돼 벤처기업집적 단지 구축이 본격화된다.

성남시는 ▲판교테크노밸리 ▲성남하이테크밸리 ▲야탑밸리 ▲위례지구 메디바이오단지 ▲대장지구 신재생에너지단지 ▲동원동 일반산업단지 등 6개 산업거점지구를 이미 구축했거나 구축 중에 있어 연계 특화 산업 발전이 기대된다.

성남시는 또, 정자동 시유지의 도시계획 용도를 업무용지로, 활용용도를 벤처기업집적시설로, 유치업종을 IT융합·생명에너지·콘텐츠 산업으로 각각 제한하고 있어 앞으로 이곳에는 첨단산업 및 신성장동력 산업군의 기업들이 대거 몰려들 것으로 보인다.

성남지역에 몰려드는 첨단 IT기업들은 지속적인 일자리 창출, 지역상권 활성화, 세수증대, 자주재원 확보 등 ‘1석 4조’의 경제적 유발효과를 낸다.

시는 벤처기업집적시설 유치 성공 여파로 현재 1천144개인 성남시 내 벤처기업이 2015년도 말 1천400개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성남시 문익수 산업진흥팀 주무관은 “정자동 시유지 매각과 벤처기업집적시설 유치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매각공고와 더불어 그동안 국내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유치활동을 벌였다”면서 “성남시는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급부상해 역동하는 지역 경제 현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