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친환경 급식 차액 지원키로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15/01/26 [15:23]

성남시, 친환경 급식 차액 지원키로

김생수 기자 | 입력 : 2015/01/26 [15:23]

   
▲ 성남시는 친환경급식에 대한 차액을 추가 지원키로 했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학교 급식에 친환경 우수농산물을 쓸 경우 일반 농산물 구매비와 차액 전액을 보전해 줘 오는 3월부터 ‘친환경 학교 밥상’ 지원에 나선다. 이를 위해 올해 학교급식지원 예산 302억4천만원 가운데 49억65만원을 ‘친환경 우수농산물 차액 지원비’로 책정했다.

친환경 농산물의 차액 지원 비율은 종전 30%에서 일반 농산물과의 가격차인 33%로, 가공식품은 20%에서 30%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이러한 차액 지원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대 규모이다.

성남시내 모든 초등학교 69곳(4만8,500명)·중학교 46곳(3만500명), 특수학교 2곳(430명)이 혜택을 받게 된다. 

또, 그동안 잡곡으로 분류돼 30%만 지원하던 친환경 현미를 쌀로 분류해 정부미 구매비와 차액 전액을 지원한다. 친환경 쌀 차액 지원비는 7억9천423만원을 책정해 모든 고등학교 35곳(3만6천800명)을 대상으로 한다.

무상 급식은 성남지역의 모든 유치원(79곳, 만3·4·5세 8천969명)과 초등학교, 중학교에서 이뤄진다. 성남시가 지원하는 예산은 245억4천570만원이다. 

이와 함께 성남시는 친환경 급식재료를 공급하는 학교급식지원센터(2013년 11월 성남농산물유통센터 내에 설립)의 검수 기능을 강화해 품질 좋고 안전성이 입증된 친환경 식재료를 저렴한 가격에 납품하도록 한다. 

성남시는 지난  23일 시청 탄천관에서 김해숙 성남시의원, 정종민 성남교육지원청 교수학습국장, 양미화 성남교육희망네트워크 위원장 등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학교급식지원 심의위원회를 열어 성장기 학생들의 건강과 교육 복지를 위해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