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경유차 증가세 크게 둔화 … 매년 10만대 이상 증가에서 250여대 증가하는데 그쳐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5 [17:30]

도내 경유차 증가세 크게 둔화 … 매년 10만대 이상 증가에서 250여대 증가하는데 그쳐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0/01/05 [17:30]

- 저공해화 대상 5등급 노후경유차 26만1천919대 … 2018년말 43만4천여대의 60% 수준


[분당신문] 경기도는 도내 5등급 노후경유차를 지난 한해 동안 40% 가량 줄이는 성과를 거뒀다고 5일 밝혔다.


‘역대 최대’인 4천12억원의 예산 지원을 통해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에 착수한 지난 2004년 이후 16년만의 ‘최고 실적’을 기록한데다 도민 인식 개선 등의 영향으로 경유차 증가세도 크게 꺾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경기도 연도별․연료별 자동차 등록현황    

 

환경부 자동차배출가스 등급제 시스템에 따르면 도내 5등급 노후경유차 수는 지난해 12월31일 기준 26만1천919대로 지난 2018년 12월 43만4천628대에 비해 40% 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처럼 5등급 노후경유차가 크게 감소하게 된 데는 지난해 역대 최대의 ‘노후경유차 저공해화 사업’ 실적을 거둔 것이 큰 역할을 했다.

 

도는 해당사업을 통해 지난 한해에만 ▲조기폐차 9만8천514대 ▲DPF부착 2만191대 ▲LPG 엔진개조 3대 등 총 11만8천708대의 노후경유차 저공해화조치를 실시했다. 이는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실적을 합친 11만7천35대(2016년 3만1천186대, 2017년 3만8천904대, 2018년 4만6천945대)를 웃도는 수치다.

 

▲ 경기도 5등급 자동차 현황  

 

도는 총 4천12억원의 ‘역대 최대’ 예산 확보를 통해 적극적인 저공해화 사업을 진행한 결과, 이 같은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도는 지난해 8월 추경을 통해 당초 본예산인 1천102억원보다 2배 이상 많은 2천910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바 있다. 여기에 도민 인식개선 등으로 경유차 증가 추세가 둔화된 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1월 기준 도내 경유차 대수는 240만30대로 지난 2018년 239만9천774대에 비해 256대 증가하는데 그쳤다. 지난 2016년 217만6천여대, 2017년 229만여대, 2018년 23만9천여대 등 매년 10만대 이상의 경유차가 증가해온 점을 고려할 때 경유차 증가세가 크게 꺾인 셈이다.

 

반면, 수소 및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차량’은 지난 2018년 11만1천900여대에서 지난해 11월 기준 13만8천여대로 2만6천여대 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돼 대조를 이뤘다.

 

도 관계자는 “미세먼지 걱정 없는 경기도 조성을 목표로 역대 최고 예산을 확보하고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노후경유차를 크게 줄이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건강하고 쾌적한 삶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계절관리제’ 수도권 시행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법안 개정이 추진됨에 따라 오는 3월까지 5등급 노후경유차의 운행제한이 시행될 수 있다.

 

도는 최근 저공해 조치 신청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노후경유차를 소유하고 있는 운전자는 저공해 조치 지원에 대한 문의를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노후경유차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