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이중민 "그 어렵다는 데뷔전 데뷔골을 넣었네요"

이중민의 막판 역전 헤더 골로 포항스틸러스 상대 2대1로 승리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1/03/21 [16:23]

성남FC 이중민 "그 어렵다는 데뷔전 데뷔골을 넣었네요"

이중민의 막판 역전 헤더 골로 포항스틸러스 상대 2대1로 승리

강성민 기자 | 입력 : 2021/03/21 [16:23]

▲ 이중민이 헤더골을 성공시키고 기뼈하고 있다.

 

[분당신문] 성남FC가 21일 오후 2시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포항스틸러스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6라운드에서 프로 2년차 이중민의 헤더 역전골로 2-1 승리를 장식했다. 이로써 성남은 4경기 무패(3승 1무)를 기록하며 3승2무1패로 상위권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이어가고 있다.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의 선제골은 포항에서 나왔다.전반 5분경 송민규가 헤더로 특점을 만들었다. 이어 전반 35분경 성남 이규성의 코너킥이 골기퍼 다리 사이로 빠지면서 골로 이어져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41분경에는 포항 송민규가 성남 박태준의 얼굴을 팔꿈치로 가격했다는 이유로 퇴장이 선언됐다.

 

성남은 후반 이중민을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으며, 또한 홍시후, 이스칸데로프까지 투입하면서 승점 3점에 심혈을 기울였다. 이런 김남일 교체카드가 제대로 먹혔다. 후반 끝날 무렵 이중민이 큰 키를 이용한 헤더 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99년생 이중민 선수는 이날 경기가 데뷔전이자 첫 데뷔골까지 넣으면서 "그 어렵다는 데뷔전 데뷔골을 넣었네요"라고 기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