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천 산책로 반려동물 '야외쉼터' 조성 시범 추진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9/13 [08:07]

경기도, 하천 산책로 반려동물 '야외쉼터' 조성 시범 추진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1/09/13 [08:07]

- 총 사업비 1억 원 투입해 올해 1개소, 내년 1개소 설치…아파트 놀이터 2배 규모로 조성

 

▲ 반려동물 야외쉼터는 도내 하천변에 있는 둔치 및 국·공유지, 폐천부지 등을 활용해 아파트 놀이터 2배 규모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분당신문] 경기도는 올해부터 하천변을 반려동물과 함께 이용하는 도민들을 위해 하천 산책로에 반려동물과 함께할 수 있는 야외쉼터를 조성하는 ‘하천 산책로 반려동물 야외쉼터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반려동물이 마음 놓고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 하천변을 반려견 가족 친화적인 공간으로 만드는 한편, 사람과 반려견 간 예기치 못한 접촉으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예방하는데 목적을 뒀다. 

 

하천 산책로 반려동물 야외쉼터는 도내 하천변에 있는 둔치 및 국·공유지, 폐천부지 등을 활용해 아파트 놀이터 2배 규모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시범사업으로 총 2곳을 만들 예정으로, 현재 공사 중인 하천 1곳을 선정해 올해 내에 설치를 완료하고, 나머지 1곳은 현재 설계 중인 하천을 선정해 내년도에 설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총 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할 예정이며, 이번 시범사업 실시 후 도민 만족도에 따라 향후 사업 확대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또한 세부적인 시설 등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관련 전문가 및 실제 수요자인 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이용자의 편의를 극대화하고,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하천을 여가활동 공간으로 활용하는 도민들과 1천500만 반려동물 인구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향후 반려동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경기도의 작은 시작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사람과 반려동물이 모두 즐길 수 있는 경기 하천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가족 구성원으로서의 사람과 반려동물이 모두 행복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