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환자, 고 내피 세정맥 많을수록 재발률 낮고 생존 기간 길어

분당 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전홍재·김찬 교수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0 [09:37]

위암 환자, 고 내피 세정맥 많을수록 재발률 낮고 생존 기간 길어

분당 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전홍재·김찬 교수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1/12/10 [09:37]

- 위암에 존재하는 독특한 혈관 구조인 고 내피 세정맥, 위암 면역 상태 구분에 중요한 역할

- 고 내피 세정맥 많은 위암일수록 면역반응 활발, 면역항암치료 효과 높을 것으로 기대

- 위암 면역치료 효과 극대화 하고 표적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방향성 제시

 

 

▲ 분당 차병원 암센터 혈액종양내과 전홍재ㆍ김찬 교수

[분당신문]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 차병원 (원장 김재화) 암센터 혈액종양내과 전홍재ㆍ김찬 교수팀은 위암 조직의 독특한 혈관 구조인 고 내피 세정맥(High endothelial venule, HEV)이 위암 면역 상태를 구분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 면역항암치료학회(SITC)의 공식학술지인 종양면역치료저널(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IF 13.751) 최신호에 게재됐다. 

 

국내 암 발병율 1위를 차지하는 위암은 환자 20-30%만 면역항암제에 치료 반응을 보인다. 항암면역 반응은 암세포를 공격하는 킬러세포인 T세포 존재 여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지금까지 대부분의 연구는 암 조직 내 T세포의 양에만 초점을 맞춰 왔으며 T세포 침윤 패턴에 대한 연구는 많지 않다. 

 

전홍재·김찬 교수팀은 위암 진단 후 수술 받은 환자 460명을 대상으로 위암 조직 내의 T세포 침윤 패턴과 고 내피 세정맥을 분석해 T세포 침윤 후 위암 조직 내부의 면역반응을 크론 유사 림프구 반응(CLR), 종양 주변 부위 림프구 반응(PLR), 종양 내부 림프구 반응(ILR)의 세 가지로 분류했다. 이와 함께 고 내피 세정맥 주위에 CD8 T세포와 CD4 T세포가 집중적으로 밀집되어 있고, 면역 자극 유전자가 현저히 증가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T세포가 암세포 공격을 위해 종양 내부로 침투할 때 고 내피 세정맥이 진입로 역할을 한다는 것을 입증했다.

 

▲ 위암 조직 내의 T세포 침윤 패턴을 분석한 결과 고 내피 세정맥(HEV) 주위에 면역세포가 집중된 것을 확인했다.

 

고 내피 세정맥이 많은 위암일수록 T세포 침윤 패턴에 관계없이 수술 후 재발률이 낮고, 전체 생존기간도 길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고 내피 세정맥이 많을수록 면역학적으로 유리한 환경이 조성돼 위암 치료에도 좋은 예후를 가지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

 

분당 차병원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교수는 “고 내피 세정맥(HEV)이 많은 위암 환자일수록 면역반응이 좋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향후 면역항암치료에 잘 반응하는 위암 환자를 선별하기 위한 바이오마커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고 내피 세정맥이 높은 그룹에서 T세포가 집중되어있다.

 

김찬 교수는 “고 내피 세정맥은 면역세포가 암세포 침투하기 위한 진입로의 역할을 한다는 것을 확인한만큼 진입로를 늘리는 표적치료제가 개발된다면 면역항암치료의 내성을 극복하는 돌파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3년 국가지정 연구중심병원으로 선정된 분당 차병원은 줄기세포 및 면역세포 치료 기술을 이용한 희귀·난치성 질환(신경계, 안질환, 근골격계 질환)을 비롯해 암, 난임, 노화 극복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며 희귀·난치·중증 치료제 연구 국내 대표기관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특히, 차병원·바이오 그룹이 보유한 전 세계 7개국 71개 의료네트워크와 차의과학대학교, 차 종합연구원, 차바이오텍, 차백신연구소 등을 연계한 산·학·연·병(産·學·硏·病) 시스템 기반으로 신약 및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양한 연구 및 임상시험을 수행하며 성과를 널리 인정받으며 글로벌 미래 의학을 선도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