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1기 신도시 활성화 위해 정부 차원 대책 촉구…성남·고양·부천·안양·군포시 참여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2/12 [10:51]

노후1기 신도시 활성화 위해 정부 차원 대책 촉구…성남·고양·부천·안양·군포시 참여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1/12/12 [10:51]

 

▲ 성남시를 비롯한 5개 지방자치단체가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했다.

 

[분당신문] 1기 신도시가 위치한 성남시, 고양시 부천시, 안양시, 군포시 5개 지자체 단체장 및 기초의회 의장은 노후화된 1기 신도시의 활성화를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 촉구를 위해 지난 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상생협약식 및 합동기자회견을 가졌다. 

 

5개 지자체 단체장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기 신도시 입주 30년이 도래하면서 주차공간 부족, 내진설계 미반영, 열악한 주거 환경 등으로 인해 지역주민의 불편이 커지고, 지역 쇠퇴가 우려되고 있다며 노후1기 신도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의 대책을 촉구했다.

 

정부가 적극적인 자세로 1기 신도시의 종합적인 도시기능 재정립을 위해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과 연계한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 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1기 신도시 지역주민의 요구에 부응해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

 

윤창근 성남시의회 의장이 5개 자치단체장과 공동 입장 발표에 전적인 공감을 표하며, 5개 신도시 지역 주민의 대변인 입장에서 기자회견을 이어갔다. 

 

윤창근 성남시의회 의장은 "1기 신도시는 대한민국의 도시 개발의 페러다임을 제공한 성공적인 개발 계획이었다고 높이 평가하며, 1기 신도시는 정부가 주도한 최초의 계획 도시인만큼 정부는 국민에게 도시 재생의 방향을 제시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1기 신도시의 노후화 문제는 앞으로 2기, 3기 신도시 지역 주민들도 똑같이 직면하게 될 문제이기 때문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1기 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특별법을 마련하는 것이 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라고 언급했다.

 

또한, "정부가 1기 신도시 재생 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한다면, 이는 2기, 3기 신도시의 롤모델이 되어 대한민국의 도시 계획 패러다임을 전환시키는 역사적인 도시 재생 정책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참석한 5개 기초의회 의장은 1기 신도시의 성공적인 도시 재생을 위해 5개 자치단체장들과 공동 대응 체계를 구축하고, 시민사회와 더불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며, 정부와 국회의 신속한 결단과 합리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