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월부터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대상 확대

1년 거주 기준 폐지…100만원 초과분 90% 범위 내 최대 20만원 지급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2/30 [10:30]

내년 1월부터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대상 확대

1년 거주 기준 폐지…100만원 초과분 90% 범위 내 최대 20만원 지급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1/12/30 [10:30]

▲ 성남시청사.

 

[분당신문] 내년 1월 1일부터 임신·출산진료비 지원대상이 확대된다. 

 

성남시는 현행 ‘아빠나 엄마가 성남시에 1년 이상 주민등록을 둔 출산가정’으로 하던 임신·출산진료비 지원 기준을 폐지하기로 했다.

 

내년도 출산 산모부터는 자녀 출생일과 신청일 현재 주민등록 주소가 성남시로 돼 있으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진료비는 정부가 국민행복카드로 지급하는 100만원(쌍둥이 140만원)을 초과한 경우 90% 범위에서 최대 20만원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원한다.

 

지원 범위는 임신 후 정기적인 산전 검사, 초음파 검사, 기형아 검사, 분만비, 산후치료비 등으로 임신·출산진료비 신청은 출산일 기준 1년 이내에 자녀를 출생 신고한 지역의 보건소로 하면 된다.

 

성남시는 2016년 처음 이 사업을 시작해 해마다 임신·출산진료비 지원 자격을 완화했다.

 

첫해 194명, 4천59만원 지원 규모이던 사업 규모는 올해 2천21명, 4억7천420만원으로 수혜 인원은 10.4배, 지원액은 11.6배 각각 늘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