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깜짝 결혼' 발표, 혼인신고 마쳐…9세 연하 평범한 회사원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2/01/13 [17:20]

KCM '깜짝 결혼' 발표, 혼인신고 마쳐…9세 연하 평범한 회사원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2/01/13 [17:20]

▲ KCM(본명 강창모)이 깜짝 결혼발표를 했다.

[분당신문] 이미지나인컴즈는 소속 아티스트 KCM(본명 강창모)가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을 만나 결혼했다고 발표했다. 상대는 9세 연하의 평범한 회사원이다. 

 

두 사람은 최근 양가 가족들만 모인 단출한 자리에서 축복 속에 언약식을 가졌으며, 현재 혼인신고까지 마쳤다. KCM 부부는 홀어머니를 모시기로 하고 경기도 김포에 세 식구가 함께 할 보금자리를 마련했으며, 3월 중 입주할 예정이라고 한다. 

 

KCM은 "지난해 결혼을 결심하고 결혼식을 포함해 결혼 준비를 해왔으나, 코로나19로 불가피하게 예식이 수차례 연기되며 발표까지 미뤄지게 됐다"면서 "다소 갑작스럽게 결혼 소식을 알리게 된 점, 너그러이 이해를 부탁드린다"는 손편지를 전했다. 

 

▲ KCM이 팬카페 인뮤엠에 올린 손 편지.

 

또, KCM은 "충분한 여유를 가지고 코로나19 현황을 지켜보며 추후 정식으로 예식을 치를 예정"이라며 "현재로써는 일정을 확정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많은 분들의 축하를 받고 한 분 한 분 대면해 고마운 마음을 전할 수 있는 결혼식 자리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KCM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두 사람의 앞날에 애정 어린 응원과 앞으로 KCM의 방송 및 음악 활동에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KCM의 활동에 변함없이 전폭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