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희, 金빛 해설 공감어록 “끝까지 가야합니다”…왕멍 반칙 영상까지 재발굴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2/11 [10:24]

박승희, 金빛 해설 공감어록 “끝까지 가야합니다”…왕멍 반칙 영상까지 재발굴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2/02/11 [10:24]

 

▲ 박승희와 배성재 캐스터의 케미도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사진: 이미지나인컴즈)

 

[분당신문]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SBS 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전 국가대표 빙상 레전드 박승희가 국민들의 공감을 사는 어록들로 관심을 모은다.

 

9일 쇼트트랙 남자 1천500m 결승에서 배성재 캐스터와 함께 SBS 중계를 맡은 박승희 해설위원은 경기 오프닝부터 직전 있었던 부당한 판정에 대해 직설을 쏟아냈다. 박승희는 “베이징 와서 다시 스케이트를 타고 싶다고 생각을 했다. 직접 심판에게 따지고 싶은 마음이다”고 분노하면서도 “선수였을 때가 생각이 많이 나서 선수가 가장 걱정 되더라. 갑작스런 부상으로 마음이 다치지 않았나 걱정을 많이 했다. 하루 만에 잘 털어내서 다행이다”며 선수들의 멘탈부터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승희의 공감해설은 경기가 시작되며 시청자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다. 레전드 선수출신 다운 쉽고 정확한 기술설명과 해설은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게 전달됐으며, 우리 선수들 뿐 아니라 다른 나라 선수들의 특장점들까지 정확히 파악해 우리 선수들의 전략을 설명했다. 박장혁 선수의 부상에 대해 “왼손이어서 그나마 다행이다. 오른손은 흔들기 때문에 부상을 당하면 힘이 많이 들어간다”고 짚어주기도 했다.

 

▲ 박승희는 시종일관 양손을 꼭 쥐고 “끝까지 가야한다”며 응원을 더했고 결국 황대헌이 최종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할 때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기뻐했다.[사진: SBS 캡쳐)

 

이날 결승 중계에서 박승희는 공감 어록들을 쏟아내며 금메달의 감동을 배가 시켰다. 시종일관 양손을 꼭 쥐고 “끝까지 가야한다”며 응원을 더했고 결국 황대헌이 최종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할 때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기뻐했다. 또 결승에 함께 진출한 이준서와 박장혁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으며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노력한 보상을 이렇게 받게 된다” “오늘 금메달로 앞으로 컨디션이 더 좋을 것이다” “시상대로 축하하러 달려가고 싶다” “계속 돌려보고 싶다” 등 시청자들의 마음을 고스란히 전하는 멘트들도 이어졌다.

 

올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편파판정 논란과 함께 2013년 헝거리에서 열린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대회 영상도 재발굴 되며 화제가 됐다. 당시 대표선수로 출전한 박승희가 중국 선수 왕멍으로부터 반칙을 당한 직후 왕멍을 직접 찾아가 어필하는 장면이 회자가 된 것. 박승희가 직접 상대선수에게 맞서 부정행위를 지적하는 당당한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후련함을 선사한다.

 

박승희와 배성재 캐스터의 케미도 시청자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했다. 배성재 캐스터는 선수들의 MBTI를 하나씩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풀어줬고, 박승희는 “어디서 그런 걸 찾았냐” “다시 검사해봐야 한다. 달라졌을 수도 있다”고 재치있게 맞받아치는 모습은 웃음을 줬다.

 

박승희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공감 해설은 11일 오후 여자 1000m 남자 500m, 남자 5000m 계주로 이어진다. 우리 국가대표선수들은 이날 여자 1000m에서 또 한번 금메달에 도전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동계 올림픽,베이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