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세 체납자 명단공개 전 소명 기회 부여...성남시 152명 대상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2/03/24 [10:22]

지방세 체납자 명단공개 전 소명 기회 부여...성남시 152명 대상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2/03/24 [10:22]

▲ 성남시는 오는 11월 16일 1천만원 이상 지방세 체납자 명단을 공개한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지방세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한 명단공개 전 6개월간 소명의 기회를 부여하기로 하고, 사전 안내에 나섰다.

 

사전 안내 대상은 올해 1월 1일 기준 체납일로부터 1년이 지나도록 전국단위 체납액 합산 1천만원 이상의 지방세를 내지 않은 152명으로, 개인 112명, 법인 40곳이며, 이들의 체납액은 111억원(개인 86억원, 법인 25억원)이다.

 

이들에게는 명단공개에 관한 사전 안내문이 발송된 상태이며, 안내문을 받은 체납자(법인 포함)가 명단공개 대상에서 제외되려면 오는 9월까지 체납액의 50% 이상을 납부해야 한다. 

 

회생계획 인가 결정으로 징수유예 처분을 받았거나, 분납 중인 경우, 이의신청·심사청구 등 불복 청구 중인 경우 등은 해당 증명 자료를 소명 기간에 성남시 세원관리과로 제출하면 명단 공개에서 제외한다. 

 

별다른 소명 없이 체납된 세금을 납부하지 않으면 오는 11월 16일 경기도청·성남시청 홈페이지와 위택스에 명단(성명·상호, 나이, 주소·영업소, 체납액)이 공개된다.

 

성남시 체납세징수팀 관계자는 “명단이 공개된 체납자는 압류 부동산 공매, 신용정보제공, 출국금지 등 강력한 체납처분과 행정 제재를 가해 체납액을 징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지방세,체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