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재택치료 모니터링 횟수 줄이고 … 대면진료 강화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2/06/08 [08:18]

코로나19 확진자, 재택치료 모니터링 횟수 줄이고 … 대면진료 강화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2/06/08 [08:18]

- 현행 24시간 의료상담 대응체계 유지하면서 집중․일반관리군 관리 수준 완화

- 확진자 대면진료 강화.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 도내 1천544개소 운영 중

 

▲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정례 기자회견을 열었다.

 

[분당신문] 경기도가 코로나19 재택치료 확진자의 건강 상태를 파악하기 위한 의료기관의 모니터링 횟수를 줄이고 대면진료를 확대․강화한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7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재택치료 관리방식 조정안에 대해 설명했다. 

 

정부는 최근 확진자 감소와 외래진료센터 확충에 따라 대면진료 중심으로 재택치료 체계를 단계적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6일부터 재택치료 관리 수준을 일부 조정하고, 대면 진료를 확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집중관리군 대상 기준(60세 이상, 면역저하자)은 유지하되, 집중관리의료기관 건강 모니터링 횟수를 1일 2회에서 1회로 조정한다. 일반관리군은 만 11세 이하 소아 대상 전화상담․처방 수가 인정 횟수를 1일 2회에서 1회로 조정하고, 60세 이상과 소아를 대상으로 의사가 환자에게 전화상담(격리 시작~해제시까지 총 2회)을 하도록 한 비대면 권고를 폐지한다.

 

현재의 24시간 대응·안내 체계(의료상담․행정안내)는 계속 유지할 예정이며, 외래진료센터 정보를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도민들이 보다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경기도내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현재 58개소이며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동네 병의원은 2천506개소다. 확진자 대면진료가 가능한 재택치료 외래진료센터는 1천544개소가 운영 중이며, 포털사이트 등에서 가까운 곳을 확인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재택치료,비대면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