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빵 할아버지'가 '고구마 천사'로...고구마 190박스 기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2/10/04 [14:47]

용인시 '빵 할아버지'가 '고구마 천사'로...고구마 190박스 기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2/10/04 [14:47]

▲ 처인구 이동읍 모질상 어르신(74세)은 올해 직접 농사지은 고구마 190박스를 용인시에 기부했다.

 

[분당신문]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는 매년 어려운 이웃에 빵을 전달하며 따뜻한 이웃사랑을 실천해 온 이동읍의 모질상 어르신(74세)이 올해는 직접 농사지은 고구마 190박스를 기부했다고 4일 밝혔다.

 

모 씨는 지난 2013년부터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직접 빵을 배달하기 시작해 ‘빵 할아버지’라는 애칭을 얻었다. 

 

지난 2015년부터는 직접 농사지은 고구마를 기부하며 이웃사랑을 실천, 지난 2017년 보건복지부장관으로부터 ‘행복나눔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모씨가 기탁한 고구마 190박스는 용인지역자활센터에 80박스, 처인구 이동읍과 중앙동에 각각 30박스와 50박스, 용인시 사랑의집에 30박스가 전달됐다.

 

모 씨는 “고구마 밭으로 길이 나는 바람에 올해는 지난해 보다 농사지은 양이 적어 더 많은 분들에게 고구마를 나눠줄 수 없어 아쉽다”며 “나누는 즐거움은 해가 지날수록 더 큰데 살아 있는 동안은 무엇을 나눌까 하는 고민하며 살고 싶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모질상 어르신처럼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시는 분이 계시기에 용인의 미래가 더욱 밝다”며 “고구마를 나눔 받는 분들이 모 어르신의 따뜻한 마음까지 받아 더욱 큰 힘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모질상,기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