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벽 위의 승부, 아이스클라이밍 시즌이 다가왔다

김일태 기자 | 기사입력 2022/12/18 [10:36]

빙벽 위의 승부, 아이스클라이밍 시즌이 다가왔다

김일태 기자 | 입력 : 2022/12/18 [10:36]

- 2022 전국 드라이툴링 대회 시작, 청송에서 아이스클라이밍 대회 2월까지 개최

 

▲ 2022 전국 드라이툴링 대회를 시작으로 2월까지 경북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경기장에서 아이스클라이밍 대회를 개최한다.

 

[분당신문] 사단법인 대한산악연맹(회장 손중호)은 12월 17일부터 시작되는 2022 전국 드라이툴링 대회를 시작으로 2월까지 경북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경기장에서 아이스클라이밍 대회를 개최한다.

 

먼저, 아이스클라이밍 시즌이 시작되는 이번주에는 2022 전국 드라이툴링 대회가 12월 17일, 경북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 경기장에서 2022/2023 아이스클라이밍 국가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린다. 이번 대회는 대한산악연맹이 주최하고 경상북도산악연맹이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국민체육진흥공단, 청송군이 후원, 노스페이스가 협찬한다.

 

이후 1월 첫째 주(1월 7~8일)에는 2023 노스페이스컵 청송 전국 아이스클라이밍 선수권대회가 개최되며, 둘째 주(1월 13~15일)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2023 청송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아시아 선수권대회가 개최되어 박희용 선수(2017 남자 리드 세계랭킹 1위), 신운선(2018 여자 리드 세계랭킹 1위) 선수 외 전세계 20여개국 120여명의 아이스클라이밍 선수들이 대거 참가해 열띤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한편, 2016년부터 동계체전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어 대회가 열리고 있는 아이스클라이밍 종목은 겨울 대표 스포츠로, 특히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은 2011년부터 12년째 청송에서 개최되고 있다.

 

대한산악연맹 손중호 회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의 여파로 순연되었던 아이스클라이밍 월드컵을 비롯해 아이스클라이밍 국내 및 국제대회를 청송에서 개최하게 되어서 기쁘다. 앞으로도 아이스클라이밍 종목의 저변확대와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국가대표,아이스클라이밍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