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노인일자리 지원사업 발대식 열려...사업예산 확대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2/15 [17:19]

하남시, 노인일자리 지원사업 발대식 열려...사업예산 확대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3/02/15 [17:19]

▲ 2월 14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발대식이 열렸다.

 

[분당신문] 하남시는 올해 76억6천100여만원을 투입해 1천751명의 어르신들에게 소득 보전과 행복한 노후를 위한 일자리를 제공키로 했다. 

 

시는 14일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 이현재 시장과 최종윤 국회의원, 사업수행기관장 및 일자리 참여어르신 등 77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사업 시작을 알렸다.

 

노인일자리 사업은 예산이 2022년 67억4천900만원에서 올해 76억6천100만원으로 크게 확대돼 ▲공익활동형(노노케어, 보육시설봉사 등) ▲사회서비스형(검단산시니어기자단, 시니어승강기안전단 등) ▲시장형(행복나르미, 이음누리재봉 등) 등 총 5가지 유형으로 진행하게 된다. 

 

이현재 시장은 발대식에서 “노인일자리를 통해 ‘시민이 좋아하는 하남, 명품도시 하남’은 내가 만든다는 자부심으로 여가생활을 보다 가치 있고 활기차게 만드시길 바란다”며 “더 나은 하남을 위해 어르신들의 지혜와 지도를 부탁드리며, 하남시도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하남시는 만 65세 이상 인구가 13%를 넘어서며 고령사회를 앞두고 있다”며 “시에서도 어르신들의 행복한 노후를 보장하기 위해 노인일자리 확대 등 다양한 노인복지 정책을 적극 펼쳐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하남시는 올해 노인 일자리사업 외에도 인터넷사용법 등 스마트시니어교육, 어르신들의 건강모니터링을 위해 스마트밴드를 지급하고 핸드폰 앱과 연동하는 AI 기반 어르신건강관리사업 등을 실시한다.

 

특히 미사 제2노인복지관을 2024년 9월에 준공하고,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당에 올해부터 운영비(50명 이하 경로당 기준 월 28만원→38만원)와 난방비(월 32만원) 및 긴급월동난방비(월 20만원/2회)를 추가해 지원을 확대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하남시 관련기사목록
경기동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