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춘화 '길을 가는 동안' 전시회 … 올해 첫번째 '성남청년작가전'

2월 17일부터 4월 2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3/02/16 [17:09]

박춘화 '길을 가는 동안' 전시회 … 올해 첫번째 '성남청년작가전'

2월 17일부터 4월 2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3/02/16 [17:09]

- 시간의 퇴색과 소멸 담은 회화, 성남의 풍경 그린 최근작 등 30여 점 전시

 

[분당신문] 지역의 역량 있는 청년작가를 발굴·지원하는 ‘2023 성남청년작가전’ 첫 번째 전시로 박춘화 작가의 '길을 가는 동안' 전시회가 오는 17일부터 4월 2일까지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성남청년작가전은 성남지역의 청년예술가를 발굴하고 전시 공간 지원을 통해 창작활동의 고민을 분담하기 위해 기획한 지역 예술가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5년 성남큐브미술관 내 반달갤러리 조성을 시작으로 올해로 9년째 청년 작가들을 위한 든든한 성장의 디딤돌이자, 시민들의 다양한 예술적 경험과 소통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23명의 청년작가가 ‘성남청년작가전’을 거쳐 갔으며, 국내외 미술계 현장에서 예술성을 인정받으며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올해 첫 성남청년작가전으로 박춘화 작가의 '길을 가는 동안' 전시회가 열린다.

 

올해 첫 번째 청년작가로 소개하는 박춘화 작가는 풍경의 화려한 중심부가 아닌 소외된 변두리에 주목해 평범한 풍경 속에 내포된 쓸쓸함과 공허함, 결핍을 담담하게 그려낸다. 특히 자신이 직접 조색(調色)한 깊은 먹색과 검푸른 색조를 활용해 어둠이 지닌 고유의 은은함과 푸르스름한 밤의 정서를 표현한다.

 

또 캔버스 대신 재질이 두껍고 단단한 장지(壯紙)를 사용해 묽게 희석한 아크릴 물감을 덧칠해 쌓아 올려 물감 자체의 질감(matière) 보다는 종이에 물감이 스며드는 효과를 강조한다. 시차를 두고 칠하고 말리기를 반복하는 과정을 통해 실존하지만 희미하게 느껴지는 대상을 표현하고 풍경의 중심에서 비켜선 주변의 작은 존재들에 대한 연민을 드러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퇴색과 소멸을 향해 가는 여정을 밤과 겨울 풍경으로 표현한 '야경'과 '밤길3'을 비롯해, 사람의 일상을 담아낸 '포말몽환' 연작 등 시간의 풍경을 다룬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전시에 출품된 최근 작품 대부분이 성남의 풍경을 다루고 있어, 어디선가 한 번쯤 만나 봤음 직한 친근함을 느낄 수 있다. 

 

전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큐브미술관,반달갤러리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