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신도시 정비를 위한 심포지엄, 1기 신도시 특별법 문제 해결 방안 논의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3/24 [09:02]

분당신도시 정비를 위한 심포지엄, 1기 신도시 특별법 문제 해결 방안 논의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3/03/24 [09:02]

- 최종성 시의원, "재건축 원활한 추진 위해 이주단지 문제부터 해결해야"

 

▲ 당 단독주택 주민들은 심포지엄에 앞서 성남시청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분당신문] 23일 성남시청 1층 온누리실에서 (사)대한국토·도시계획학회와 공동으로 국토교통부의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분당신도시의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모색하기 위한 심포지엄이 열렸다. 

 

이날 토론자로 참석한 성남시의회 최종성(분당, 수내3, 정자2·3, 구미) 의원은  “재건축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 이주 단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한 큰 제약이 따를 것이며, 현재로선 특별 정비구역 내외에 순환용 임대주택의 확보와 순차적이고 계획적인 단계별 정비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재건축에 대한 대안으로 “선도단지의 ‘일반분양분’ 세대를 임시이주 임대단지로 확보하여 순환정비를 현실화 할 필요가 있고, 일반분양분 비용에 대해선 ‘정비기금’을 조성해 우선적으로 조합에 분양금액으로 선납하고 사후 분양으로 순차적으로 회수하는 방법으로 전세난 해결 및 집값 영향도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분당신도시의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모색하기 위한 심포지엄이 열렸다.

 

또한 최 의원은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해 총괄기획가를 위촉할 필요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총괄기획자는 주민들과 지역의 사업계획 수립에 있어서 질적 수준을 높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 등 도시·건축, 전반의 전문성을 갖춘 민간전문가를 말한다.

 

아울러, 최 의원은 “노후 아파트외에도 주거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노후 단독주택단지도 특별정비구역으로 지정하여 형평성에 맞도록 1기 신도시 기본계획에 포함해 소외되지 않도록 계획에 적극 반영하여야 하고, 주택단지 종상향과 사회기반시설 설치 등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분당 단독주택 주민들은 심포지엄에 앞서 성남시청 앞에서 "단독주택 역시 공동주택과 같은 여러 문제에 직면해 있는데 1기 신도시 특별법에서 제외돼 있다"며 "단독주택도 특별법에 포함해 특별정비구역으로 지정해 달라"고 촉구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최종성,재건축,1기 신도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