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탄소중립연구소, 탄소중립 지방의회법 제정 필요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4/25 [13:12]

용인시의회 탄소중립연구소, 탄소중립 지방의회법 제정 필요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3/04/25 [13:12]

[분당신문] 용인특례시의회 의원연구단체 '탄소중립연구소'(대표 신현녀)는 지난 20~21일부터 전라북도 완주군 및 부안군 일원의 탄소중립 우수 사례 사업 및 재생에너지 보급 기술 벤치마킹을 다녀왔다. 

 

이번 벤치마킹은 용인시 탄소중립 활성화를 논의하는 자리로 대체에너지 확대 방안 등을 연구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현대자동차 전주 공장 및 수소 충전소를 방문해 현대자동차 관계자들에게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버스 및 트럭의 기술과 공기 정화 시스템의 사례를 전해 듣고, 제작 공장과 수소충전소 현장을 둘러봤으며, 저공해 차량의 확대, 수소충전소 인프라 구축, 사업 추진 실적 등에 대한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또한, 고산자연휴양림 산림바이오매스 홍보관을 방문해 국내 최초의 재생에너지로 난방 공간이 구축된 휴양림의 우수 사례에 대한 설명을 듣고, 바이오매스 사업에 사용되는 우드칩의 생산과정을 둘러봤다.

 

김희영 의원은 ”그린에너지 확대를 위해 업체와 관공서에서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교육 등 적극적인 홍보 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김진석 의원은 “수소충전소의 인프라 구축이 지자체, 민간이 단독으로 추진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으니, 현대자동차의 수소충전소 협력 공모사업 등을 확대해 나갔으면 한다”며 수소‧전기 에너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현녀 대표는 “이번 벤치마킹을 통해 수소에너지와 바이오매스라는 대체 에너지를 활용하는 생생한 현장을 볼 수 있었으며, 용인시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자연친화적인 사업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윤미 간사는 “이번 벤치마킹을 일정으로 친환경 녹색 에너지의 필요성과 저탄소 보급 사업의 확대가 시급하다고 인식할 수 있었다. 또한, 용인시의 탄소중립 적용 방안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의원연구단체 '탄소중립연구소'는 신현녀(대표), 이윤미(간사), 유진선, 김희영, 김진석, 이

▲ 용인시의회 탄소중립연구소는 전북 완주군 및 부안군으로 벤치마킹을 다녀왔다.

 

교우, 황미상, 박희정 의원(8명)으로 구성됐으며, 지자체 탄소중립을 위한 지방의회법 제정 필요성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용인시의회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