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수해사고, 침수→고립→붕괴→산사태 순 … 침수피해 6, 7, 8월 '집중'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6/26 [16:12]

풍수해사고, 침수→고립→붕괴→산사태 순 … 침수피해 6, 7, 8월 '집중'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3/06/26 [16:12]

▲ 용인시 고기동(고기교) 침수 현장     

[분당신문] 최근 3년간 경기지역에서 발생한 풍수해 사고 관련 119신고 접수 10건 중 4건은 침수 피해인 것으로 집계됐다. 침수 피해의 55%는 8월에 신고가 집중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재난정보분석팀이 분석한 ‘풍수해 사고 집중 발생 시기 119신고 접수 및 출동 현황’에 따르면 경기소방에 접수된 풍수해 사고 신고 건수는 지난 2020년 3천810건, 2021년 535건, 2022년 3천948건 등 최근 3년간 8천293건으로 집계됐다.

 

신고 유형별로 보면 침수가 3천314건(40.0%)으로 가장 많았고, 고립 352건(4.2%), 붕괴 202건(2.4%), 산사태 183건(2.2%) 등이다. 구조 인원은 고립이 159명(3명 부상 포함), 침수 125명, 산사태 65명(사망 3명‧부상 5명 포함), 붕괴 10명, 기타 45명 등 총 404명이다.

 

이밖에 나무 쓰러짐 2천246건(27.1%), 외장재(판넬, 햇빛 가리개, 빗물받이 등) 368건(4.4%), 토사 258건(3.1%), 간판 204건(2.5%)도 접수됐다.

 

장소별로는 도로가 2천265건(27.3%)으로 가장 많았고, 다세대 1천263건(15.2%‧지하 722건 포함), 상가 1천178건(14.2%‧지하 419건), 주택 1천110건(13.3%‧지하 108건), 아파트 277건(3.3%‧지하 78건) 등의 순으로 신고가 많았다. 강과 계곡 등 하천은 119건 접수됐다.

 

월별로는 8월에 4천561건(55%)이 접수돼 신고가 집중됐고, 6월 1천410건(17%), 7월 1천077건(13%) 순이었다.

 

시‧군별 신고 건수는 화성시 579건(7%), 수원시 556건(6.7%), 용인시 554건(6.7%) 순을 보였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집중호우와 산사태 시 저지대와 상습 침수지역, 산과 계곡 비탈면 등을 피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고, 기상 상황을 수시로 확인해 달라고 당부했다. 만일 고립 시에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풍‧수해 119신고 접수 및 출동 현황을 세밀히 분석해 올여름 풍수해로 인한 인명과 재산 피해 예방에 심혈을 기울이겠다”라며 “앞으로도 각종 데이터를 분석해 도민 여러분께 정보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풍수해,집중호우,침수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