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서울-양평고속도로 "가장 빠르게 건설할 수 있는 안으로 즉시 추진하라"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7/12 [11:26]

김동연 지사, 서울-양평고속도로 "가장 빠르게 건설할 수 있는 안으로 즉시 추진하라"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3/07/12 [11:26]

"불과 6개월만에 전체 노선 27km 중 55%가 바뀐 이유와 함께 도대체 누가, 왜, 어떤 절차를 통해 노선을 변경했는지 전혀 밝혀지지 않고 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사 서울-양평고속도로 백지화에 따른 입장을 발표했다.

 

[분당신문] 야당과 언론이 제기한 서울-양평고속도로에 대한 의혹에 대해 국토부가 '사업 백지화'로 되받으면서 논란이 휩싸이는 가운데 12일 김동연 경기도지사의 입장문이 나왔다.

 

김 지사의 첫 마디는 "비상식적인 '국책사업 백지화'를 전면 철회하고, 가장 빠르게 '서울-양평 고속도로'사업 추진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에 따르면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당초 사업목적은 평일 출퇴근과 주말 관광수요에 따른 심각한 도로 정체로 인한 두물머리 일대를 포함한 6번 국도의 교통체증 해소였다.

 

또한, 경기동부지역의 교통환경 개선으로 각종 규제로 인프라가 부족한 광주시와 양평군, 2028년까지 3만3천호가 건설 예정인 하남 '교산 신도시'가 개발될 하남시 등의 지역 교통문제 해결이 핵심축이라는 것. 

 

김 지사는 "사업의 시급성을 인정받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추진된 사업이지만, 최근 노선변경과 백지화 과정에서 우려할 만한 부분이 발견됐다"면서 "장관의 말 한마디로 백지화가 된 것부터, 변경안에 대한 여러가지 의혹들, 그리고 변경안을 추진할 경우 예상되는 사업 차질 가능성 등이 그 것"이러고 지적했다.

 

따라서 김 지사는 "장관의 말 한마디에 사업이 뒤집히는 것은 '국정의 난맥상'이라고밖에 볼수 없으며, 더 나아가 의혹 제기를 빌미로 백지화 운운하는 것은 사업을 볼모로 국민을 겁박하는 행태이며, 명백한 직권남용"이라고 밝혔다. 또한, "불과 6개월만에 전체 노선 27km 중 55%가 바뀐 이유와 함께 도대체 누가, 왜, 어떤 절차를 통해 노선을 변경했는지 전혀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의구심을 토로했다.

 

김 지사는 이번 변경안은 시·종점이 바뀌고 원안대비 약 55%가 대폭 변경됐기 때문에 '타당정재조사'는 둘째치고,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해야할 가능성도 있는 수준"이라며, "'서울-양평고속도로'는 애초의 사업목적에 부합하며, 주민의 숙원을 해결할 수 있고, 가장 빠르게 건설할 수 있는 안으로 즉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