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묻지마 범죄 대비 CCTV 모니터링 강화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3/08/09 [14:23]

용인시, 묻지마 범죄 대비 CCTV 모니터링 강화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3/08/09 [14:23]

▲ 용인시 청사 10층에 있는 방범 CCTV 관제센터.

 

[분당신문] 용인시는 ‘묻지마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다중밀집 지역에 대한 방범 CCTV 모니터링을 강화하기로 했다. 

 

시는 최근 용인 동·서부경찰서로부터 용인경전철, 분당선과 신분당선 역사 및 주변 상업지구, 대형 쇼핑몰, 아울렛 등 밀집도가 높은 장소에 대한 모니터링과 정보 공유 요청을 받고 이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시는 경찰이 요청한 지역과 시민 밀집도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방범 CCTV 관제를 강화할 수 있도록 집중 모니터링을 하고, 범죄징후가 발견되면 즉시 경찰에 연락한다.

 

용인특례시 범죄 취약지역 2천301곳에는 9천989대(2022년 12월 기준)의 CCTV가 설치되어 있으며, 올해 221곳에 875대의 카메라를 추가로 설치하고 있다.

 

방범 CCTV 관제센터는 시 청사 10층에 위치, 관제 요원과 경찰관 등 36명이 365일 24시간 방범 CCTV를 모니터링하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특별 방범활동을 벌이고 있는 경찰의 노고에 깊이 감사한다”며 “시도 경찰의 치안에 도움이 되는 방안을 모색해 적극 협조하고 단 한 명의 시민에게도 불상사가 생기는 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경기동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