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수도권 집중 발생… 피해 금액 1조5천억 원

전세사기 피해 신고건수 8천685건 중 수도권 4천28건(46%)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0/18 [07:38]

전세사기, 수도권 집중 발생… 피해 금액 1조5천억 원

전세사기 피해 신고건수 8천685건 중 수도권 4천28건(46%)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3/10/18 [07:38]

▲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수원시 갑) 국회의원

 

[분당신문]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수원시 갑) 국회의원이 전세사기 피해 전담 수사 인력을 대폭 확충할 것을 검찰에 주문했다.

 

김 의원은 17일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재 5명(부장검사1, 검사4)으로 구성된 수사 인력으로는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전세 사기 피해에 대한 신속한 수사가 이뤄지기 어렵다고 지적하며,이 같은 뜻을 밝혔다.

 

이에 이주형 서울고등검찰청장은 “대검찰청과 협의해 수사 인원을 보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전세 사기 피해액의 신속한 몰수, 보전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불법이익 환수’를 전문으로 하는 전담팀을 구성하는 방안을 제안하기도 했다.

 

김 의원이 국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4개월간 전국 지자체로부터 접수된 전세사기피해 신고건수는 총 8천685건에 달했다.

 

지역별로는 인천 1천540건(25.4%), 서울 1천442건(23.8%), 경기 1천46건(17.2%), 부산 847건(14.0%), 대전 446건 (7.4%) 등으로 수도권(4천28건, 46%)에서 전세 사기 피해가 집중 발생하고 있음을 반영했다.

 

이와 함께 경찰청 통계를 보면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전국 전세사기 피해자는 총 8천898명, 피해금액은 1조5천85억원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30대 36.7%, 20대가 25.2%, 40대 16%, 50대 3.5% 등으로 사회초년생과 결혼적령기에 있는 젊은층들이 전세사기 피해에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주택도시보증공사가 전세보증금 전환보증보험을 통해 전세사기 피해자들이 신청한 금액(보증사고액)은 총 2조7천억원에 달했다.

 

김승원 의원은 “전세사기로 인한 서민층들의 피해가 극심한 만큼 신속한 수사를 위한 수사인력 확충하는 것은 물론 불법 이익 환수 전담팀 구성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