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쌍용거줄다리기와 성남시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묻고 더블로 가~'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09 [09:38]

판교쌍용거줄다리기와 성남시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묻고 더블로 가~'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4/02/09 [09:38]

성남시 정월대보름맞이 풍년 기원과 액을 떨쳐내는 다양한 행사 마련 … 24일 오전에는 판교동행정복지센터 앞 운동장에서 ‘판교쌍용거(巨)줄다리기’ 재연회가 열리고, 오후에는 성남시청 앞 광장서 제22회 성남시 정월대보름민속놀이 펼쳐져

 

▲ 2024년 정월대보름맞이 민속놀이와 '판교 쌍용줄다리기' 재현이 24일 펼쳐진다.

 

[분당신문] 성남문화원(원장 김대진)은 2024년 갑진년(甲辰年) 정월대보름을 맞아 2월 24일 오전 10시 30분에는 판교에서 한 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판교쌍용거(巨)줄다리기’ 재연회가 펼쳐지고, 이어 오후 1시부터는 제22회 성남시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행사를 성남시청 광장에 마련한다.   

 

정월대보름 민속놀이 행사는 식전행사로는 가족사물놀이 '동동', 타울림 난타, 금빛춤사랑, 중원청소년수련관 댄스동아리 '제너러스‘ 등의 무대가 먼저 꾸며진다. 이어 성남시립국악단의 타악퍼포먼스와 성남시 향토문화재 제15호 ‘이무술집터다지는소리보존회가 ’동아줄 꼬는 소리 시연'을 할 예정이다. 

 

그리고, 개회식에서는 내빈 축사와 함께 참석자들의 떡메치기 시연이 진행된다. 아울러 현장에서는 선착순 50가정을 대상으로 ‘이엉엮기’(새끼줄 꼬기) 체험과 토정비결(신년운세), 좋은 글 가훈써드림, 떽메치기 체험 등을 마련했다. 부대행사로는 선착순 500명에게 연을, 400명에게는 제기를 무료로 나눠주기도 하며, 부럼깨기와 소원지 쓰기, 전통민속놀이 체험(제기차기, 투호, 팽이치기, 윷놀이, 버나돌리기, 굴렁쇠) 등의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가 열린다.

 

▲ 한 해의 풍년을 기원하고 액운을 떨쳐 버리는 ‘판교쌍용거(巨)줄다리기’ 재연회가 진행된다.

 

이에 앞서 오전 10시 30분부터는 판교동 행정복지센터 앞 운동장에서 한 해의 풍년을 기원하고 액운을 떨쳐 버리는 ‘판교쌍용거(巨)줄다리기’ 재연회가 진행된다. 이날 행사는 판교 낙생초 회나무 앞에서 지역 원로 어르신과 노인회장 등이 먼저 '고사'를 지내고, 운동장으로 자리를 옮겨 11시부터는 개회식과 줄다리기 재연이 펼쳐진다.

 

줄다리기는 방영기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19호 전승교육사의 총연출로 쌍줄을 이용해 암줄과 숫줄로 편을 나눠 재현하고, 동아줄  꼬는 소리 시연, 성남시립국악단 타악퍼포먼스, 경기민요 등이 함께한다. 이곳에서도 부대행사로 좋은 글 써주기(유명헌 서예가와 글꽃캘리그라피협회)와 민속놀이 체험부스가 마련된다.

 

‘판교쌍용거(巨)줄다리기’는 황룡(암줄)과 청룡(숫줄)이 하나로 결합 된 상태에서 삼판양선승제로 펼쳐지며 여성(황룡)이 두번 이겨야 풍년이 들고 재앙이 없기에 황룡 줄이 이기도록 진행된다.

 

성남문화원 김대진 원장은 "우리 민족의 고유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민족 고유의 전통풍속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함과 성남시민들의 풍년을 기원하고 액(厄)을 떨쳐내고 복을 받기를 기원하는 행사"라며 "전통 문화행사에 많은 시민들이 참가해 복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