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종용? 경기도는 ‘The경기패스’ 추진!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08:47]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참여 종용? 경기도는 ‘The경기패스’ 추진!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4/02/23 [08:47]

김상수 경기도 교통국장 "교통비 지원 정책은 수도권 시민의 실생활에 직접 맞닿는 생활밀착형 정책, 정치가 되어서도 안된다"

 

▲ 경기도 김상수 교통국장이 교통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분당신문] 21일 서울시의회 제322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경기도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와 관련된 오세훈 서울시장의 답변을 놓고 경기도가 “수도권 시민에게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경기도 김상수 교통국장은 22일 교통정책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월 22일, 국토부장관과 경기·서울·인천시장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교통문제를 로컬문제로 인식하고, 하나의 정해진 방식보다는 각 지역 특성을 반영한 시민 중심 정책으로 다양한 선택지를 주는 것이 좋다는 데에 인식을 같이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그간의 공통된 의견을 바탕으로 경기도의 교통 특성에 가장 적합한 ‘The경기패스’를 5월 시행하기 위해 31개 시·군, 국토부 대광위 등과 적극 협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세훈 서울시장이 공동기자회견에서의 발표내용과는 다르게, 경기도뿐 아니라 도내 여러 시군에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참여를 종용하며서 경기도가 도와주지 않아 각 시군이 참여를 주저하고 있다는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31개 시군의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는 도민 혜택 증진 차원에서 각 시군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면서도 “경기도는 경기도민의 통행 특성에 맞는 ‘The경기패스’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실제로 김포시외에 군포시와 과천시가 서울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기후동행카드 사업 참여를 결정하기도 했다.

 

김상수 교통국장은 “교통비 지원 정책은 수도권 시민의 실생활에 직접 맞닿는 생활밀착형 정책문제이기에 정치가 되어서도 안되고, 될 수도 없다”라며 “상호간의 건강한 정책경쟁이 불필요한 정치 쟁점화로 변질되어, 2천600만 수도권 시민에게 혼란을 가중시키는 일이 다시는 없기를 바란다”라고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The경기패스,기후행동카드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