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 교류 활성화 논의 ...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7:53]

성남시-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 교류 활성화 논의 ...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4/04/01 [17:53]

▲ 성남시를 방문한 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과 관계 공무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분당신문] 중국 후이저우시 대표단(단장 유길 당서기, 총 7명)이 우호 도시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일 성남시를 방문했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시청 4층 상황실에서 신상진 성남시장과 유길 중국 후이저우시 위원회 당서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열고, 양국 도시 간 교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후이저우시 대표단 측은 성남시에 있는 판교테크노밸리에 관심을 보여 혁신적인 비즈니스 환경과 첨단 기술이 적용된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나노기술(NT) 등 미래산업 분야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이 외도 경제, 문화, 교육 등의 분야에서 교류를 활성화해 상호 발전 관계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신상진 성남시장은 “이번 만남은 두 도시가 공동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이저우시 대표단은 간담회 후 성남산업진흥원과 판교테크노밸리를 방문했다.

 

성남산업진흥원장 등이 배석해 판교테크노밸리(기업 수 1천622개, 종사자 수 7만5천751명) 현황을 총괄 설명했다.

 

게임글로벌기업인 엔씨소프트도 탐방했다.

 

유길 후이저우시 대표단 단장은 “판교테크노밸리가 있는 성남시는 대한민국의 첨단산업의 중심지”라며 “본보기로 삼아 후이저우시의 첨단산업 분야에 접목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이저우시는 2016년 5월 성남시와 우호 협약을 체결한 도시다. 중국 광둥성 중심부에 있다. 전체 면적 1만922㎢에 인구는 604만 명이다. 2015년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한중산업단지가 조성된 지역으로 엘지, 에스케이, 티씨엘, 쏘니, 아사히, 코카콜라 등 다수의 글로벌 대기업이 입주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