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갈현동 건물지 유적, 경기도 기념물 신규 지정 … 조선 왕실 및 불교 관련 고고학적 증거 발견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09:06]

성남 갈현동 건물지 유적, 경기도 기념물 신규 지정 … 조선 왕실 및 불교 관련 고고학적 증거 발견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4/04/17 [09:06]

▲ 성남시 중원구 갈현동 유적지 전경.

 

[분당신문] 조선 전기 왕실 관련 건물지로 추정되는 ‘성남 갈현동 건물지 유적’이 경기도 기념물에 새롭게 지정됐다.

 

지난 4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 기념물 분과위원회를 개최해 ‘성남 갈현동 건물지 유적’에 대한 도 기념물 지정 확정 심의를 완료하고 16일 경기도 누리집에 최종 고시했다.

 

▲ 용문·봉황문 막새.

 

성남시 갈현동과 상대원동을 남북 방향으로 잇는 대원터널 상부에 위치한 성남 갈현동 건물지 유적에서는 10여 동의 건물과 담장, 배수시설, 출입시설, 마당 등이 확인됐다. 해당 유적은 계획적인 공간 구획, 대규모의 유구 및 장식기와 등을 통해 조선 왕실 관련 유적으로 추정된다.

 

또한 왕실급 유적에서 주로 출토되는 용마루, 내림마루, 장식 기와인 취두, 용두, 토수와 잡상 및 용문·봉황문 막새, 청기와와 함께 불교와 관련된 범자문 막새 등의 유물이 출토됐다.

 

▲ 장수상, 장식기와인 취두, 용두.

 

경기도와 성남시는 이들 유적의 성격을 명확히 규정하기 위해 추가적인 학술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다.

 

이종돈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성남 갈현동 건물지 유적’은 조선 전기 건축구조와 왕실 및 불교관련 유물을 고스란히 볼 수 있는 귀중한 문화유산”이라며 “앞으로도 경기도 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정해 문화유산의 가치를 온전히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