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달한 술 '리큐르', 당류 함량 높아 … 알코올 열량 더해져 비만·당뇨 '위험'

유일환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07:40]

달달한 술 '리큐르', 당류 함량 높아 … 알코올 열량 더해져 비만·당뇨 '위험'

유일환 기자 | 입력 : 2024/04/23 [07:40]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주류 72종의 당류 함량과 감미료 사용 실태 조사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맥주, 소주, 리큐르, 기타주류 등 주류의 유형별 당 함량을 분석했다.

 

[분당신문]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시중에 유통중인 주류 72종을 조사한 결과, 일부 주류에서 당 함량이 높은 것으로 조사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지난해 대형유통매장과 온라인에서 수거한 맥주, 소주, 리큐르, 기타주류 등 주류의 유형별 당 함량을 분석한 결과 과일, 향미, 설탕 등을 인위적으로 첨가해 만든 주류인 리큐르의 당 함량이 100g당 12.4g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큐르 소주 1병(360 mL) 정도의 양을 마실 경우 세계보건기구(WHO)의 1일 당류 섭취 권고량인 50g의 89%를 섭취하게 된다. 이어 과실주(4.7g/100g), 약주(4.5g/100g), 기타주류(4.1g/100g) 순으로 당 함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맥주와 소주는 각각 100g 당 1.27g, 0.16g의 당류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해당 검사는 당류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열량 등 다른 건강 관련 지표를 고려해 섭취 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리큐르와 같은 주류는 달콤한 맛과 낮은 도수로 부담스럽지 않게 접근해 섭취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 술로 인한 당류의 과다 섭취는 알코올 열량이 더해져 비만과 당뇨병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당류 대신 낮은 열량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감미료는 72종 중 24종에서 검출됐으며, 아스파탐, 아세설팜칼륨, 사카린나트륨, 수크랄로스 4가지 성분의 주류 내 함량을 조사한 결과 모두 식품첨가물 사용기준 이내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주류는 영양성분의 표시가 의무가 아니기 때문에 이번 조사를 통해 소비자가 당류 함량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설탕, 액상과당 대신 단맛을 내는 저칼로리 감미료는 그 명칭과 용도를 표시 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