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섬, 경기도 '풍도·육도’ 하루만에 여행 가능?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02 [08:18]

아름다운 섬, 경기도 '풍도·육도’ 하루만에 여행 가능?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4/05/02 [08:18]

 야생화가 피고 지는 비밀정원을 테마로 걷기 좋은 섬 '풍도'  … ‘풍도·육도’, 아침에 배 타고 들어가 오후에 다시 나올 수 있는 당일치기 여행 가능

▲ 풍도는 야생화가 피고 지는 비밀정원을 테마로 걷기 좋은 섬이다.

 

[분당신문] 경기도는 섬 지역 방문객을 위해 안산시 대부도-풍도-육도를 오가는 유일한 대중 교통수단인 여객선 서해누리호의 운항 횟수를 기존 1일 1회에서 1일 2회로 2배 늘린다고 2일 밝혔다.

 

증회운항은 5월 3일부터 10월 9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과 공휴일만 한다. 이에 따라 5월 첫 번째 주부터 매주 금·토·일요일과 공휴일에는 누구나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항에서 여객선을 타고 ‘풍도’에 오전에 들어가 당일 오후에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된다.

 

풍도는 2021년 행정안전부가 선정한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포함됐으며, 당시 야생화가 피고 지는 비밀정원을 테마로 걷기 좋은 섬으로 소개된 바 있다. 또한, 행정안전부와 한국섬진흥원이 2023년 ‘6월, 이달의 섬’으로 선정하기도 했다.

 

풍도와 육도 주민들의 경우도 1일 이동할 수 있는 배편이 추가돼 병원 진료, 생필품 구입 등 육지에서 일을 처리하고 다시 섬으로 돌아올 수 있게 됐다. 또 가족·친지 방문 등의 이동이 더 자유로워져 섬 주민의 생활 여건이 개선된다.

 

경기도는 소외된 섬지역 정주여건 개선과 어촌 관광 활성화를 위해 증회 운항이 가능하도록 서해누리호 운영경비 1억 원을 지원했다.

 

공정식 농수산생명과학국장은 “경기도 여객선 증회 운항사업으로 수도권 2,400만 인구의 당일치기 경기 바다 섬 관광이 가능해지고, 도서 주민의 복지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자세한 여객선 시간표와 노선도는 서해누리호 운영선사인 대부해운 홈페이지(www.daebuhw.com)에서 찾아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