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초 4학년 대상 ‘치과주치의’ 사업 운영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6:03]

성남시, 초 4학년 대상 ‘치과주치의’ 사업 운영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4/05/09 [16:03]

▲ 성남시는 초등학교 4학년을 대상으로 치과주치의 사업을 편다.(자료사진)

 

[분당신문] 성남시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초등학교 4학년생을 대상으로 사업비는 3억5천만원(도비 50% 포함)을 투입해 치과주치의 사업을 편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영구 치아 배열이 완성되는 시기인 11세(2014년생) 아동에게 구강질환 예방 중심의 치과 진료를 지원해 충치를 예방하고 평생 치아 건강을 돕기 위해 시행한다.

 

사업 대상은 성남지역 74곳 모든 초등학교의 4학년생과 같은 나이의 학교 밖 아동 등 7천100여 명으로 243곳 성남시 협력 치과(치과주치의)를 예약·방문하면 구강검진과 구강위생 검사, 불소도포 등을 무료로 해준다.

 

구강 상태에 따라 필요하면 치석 제거, 치아 홈 메우기, 방사선 파노라마 촬영도 해주고, 칫솔질, 치실질, 바른 식습관, 불소 이용법 등 구강 보건 교육을 한다. 

 

의료비로 환산하면 한 명당 4만8천원 상당이다.

 

치과주치의 진료를 받으려면 모바일 앱 ‘덴티아이경기’를 접속해 구강검진 문진표를 작성하고서 가까운 치과를 전화 예약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치과주치의는 평생 치아 건강을 좌우하는 시기에 구강질환을 예방하는 치과 진료를 지원하고, 아동의 구강건강 습관 형성에 도움을 줘 호응이 크다”면서 “모두 빠짐없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기간 내 가까운 치과를 찾아달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