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 로비서 장애인 생산품 전시·판매 행사 개최

직업재활·훈련시설 13곳 참여… 토너 카트리지, 빵, 사무용품 등 판로 확대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5/20 [10:48]

성남시청 로비서 장애인 생산품 전시·판매 행사 개최

직업재활·훈련시설 13곳 참여… 토너 카트리지, 빵, 사무용품 등 판로 확대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4/05/20 [10:48]

▲ 지난해 5월 24일 성남시청 로비에서 열린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생산품 전시·판매 행사 모습(자료사진)

 

[분당신문] 성남시는 오는 5월 21일 오전 10시~오후 4시 시청 로비에서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생산품 전시·판매 행사가 열린다. 

 

성남시장애인직업재활시설연합회(회장 윤충진)가 주최하는 이날 행사는 지역 소재 직업재활시설(12곳)과 훈련시설(1곳) 등 13곳이 참여한다. 

 

각 시설에서 근무하는 중증장애인들(총 340명)이 만든 제품을 알리고, 판로를 확대하려고 마련하는 행사다.

 

전시·판매 제품은 팥빵, 곰보빵, 과자, 토너 카트리지, 쇼핑백, 사무용품, 도시락, 수제청, 태극기, 장갑, 운동화, 구두 등 20여 종이다. 

 

시설 종사자와 장애인이 판촉 행사와 함께 제과·제빵, 커피 등 먹거리 시식회, 경품 뽑기 이벤트를 진행한다.

 

시 관계자는 “장애인이 만든 제품을 구매하면 시설의 수익금과 근로 장애인의 급여가 늘고, 생산 라인이 확대돼 더 많은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다”면서 시민 관심을 당부했다.

 

성남시 등록 장애인은 전체 인구 91만9천464명의 3.9%인 3만5천890명이다. 

 

시는 장애인의 직업훈련과 사회진출을 돕기 위해 할렐루야 보호작업장(상대원1동), 가나안 근로복지관(야탑동), 샛별재활원(상대원1동) 등 13곳 시설에 연간 69억원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