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링단 31명 본격 활동

김철영 기자 | 기사입력 2024/05/22 [11:45]

성남시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링단 31명 본격 활동

김철영 기자 | 입력 : 2024/05/22 [11:45]

▲ 5월 21일 오후 시청 7층 회의실에서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링단 31명에 대한 발대식과 윌례회의가 열렸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링단 31명에 대한 발대식을 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고령친화도시 모니터링단은 사전 공모와 추천을 통해 선발한 직장인, 주부, 어르신 등 다양한 계층으로 꾸려졌다.

 

이들은 3개 분과로 나뉘어 고령친화도시에 관한 어르신과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현장의 목소리가 담긴 정책을 성남시에 제안하는 활동을 1년간 한다. 

 

세부적으로 물리적 환경 분과(10명)는 외부환경과 시설, 교통수단 편의성, 주거환경 안전성을 모니터한다. 

 

사회·문화적 환경 분과(10명)는 여가·사회활동, 존중과 사회통합, 인적 자원 활용 분야를 맡으며, 건강·사회서비스 분과(11명)는 의사소통과 정보, 의료와 지역 돌봄을 관찰한다.

 

시는 모니터링단의 활동 결과와 제안 사항을 검토해 고령친화도시 조성 시책에 반영한다. 

 

시 노인통합돌봄팀 관계자는 “고령친화도시는 65세 이상 고령자를 포함한 모든 연령대의 시민들이 나이와 환경 변화에 불편함 없이 살 수 있도록 각종 정책이나 서비스를 받는 도시를 의미한다”면서 “성남시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인증한 고령친화도시로서 관련 사업 추진 과정에 주민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모든 세대가 평생 살고 싶은 도시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성남지역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15만5천950명으로, 전체 인구 91만8천706명의 17%를 차지한다. 

 

이는 고령사회 진입 기준(14% 이상~20% 미만)을 넘어선 수준이며, 오는 2028년에는 베이비 붐 세대(1955년~1963년생)의 마지막 출생자인 1963년생 1만5192명이 고령자로 편입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