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역 주변 노숙인에 환경미화 일자리 제공 ... 노숙인 일자리 제공 협약

김생수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1:35]

모란역 주변 노숙인에 환경미화 일자리 제공 ... 노숙인 일자리 제공 협약

김생수 기자 | 입력 : 2024/05/27 [11:35]

▲ 성남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성남시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업무협약을 맺고 모란역 노숙인들을 위해 일자리를 제공한다.

 

[분당신문] 성남시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성남시노숙인종합지원센터와 협력해 모란역 주변 노숙인들에게 환경미화 일자리를 제공하는 사업을 편다. 

 

이들 3개 기관은 5월 27일 월요일 오전 10시 성남시 노숙인종합지원센터(중원구 성남대로1147번길 12, 2층)에서 ‘노숙인 일자리 협력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협약에 따라 모란역 주변에 상주하는 노숙인(21명) 중에서 근로 의욕이 있는 6명을 채용해 오는 6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6개월간 모란역 일대 청소 업무를 맡기게 된다. 

 

사업 참여 노숙인은 하루 3시간, 월 60시간 일하고 85만원을 받게 되며, 한국철도공사가 일자리와 급여를 지원하고, 성남시노숙인종합지원센터는 근로자를 선발해 사업을 운영한다.

 

성남시는 일자리 참여 노숙인에게 자활시설(안나의집) 입소를 지원하거나 월 30만원가량의 인근 고시원을 임시 주거지로 제공한다. 

 

모란역 주변 노숙인 일자리 제공 사업은 지난 2022년 처음 시행돼 올해로 3년 차를 맞이하게 되며, 첫해 2022년 4명, 지난해 6명의 노숙인이 환경미화 일자리 사업에 참여했다. 

 

이들(10명) 중 7명은 성남시 리스타트 사업(쇼핑백 제조) 참여, 지역 내 공장 취업 등 사회복귀에 성공했다.

 

시 자활지원팀 관계자는 “모란역 주변 환경을 개선해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노숙인의 사회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3개 기관이 협력해 공공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