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행 하늘길 다시 여는 대한항공… 일본 일부 노선도 증편

강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4/06/21 [16:19]

중국행 하늘길 다시 여는 대한항공… 일본 일부 노선도 증편

강성민 기자 | 입력 : 2024/06/21 [16:19]

7월부터 부산~상하이, 제주~베이징 운항 재개 … 인천발 옌지·다롄·톈진 등도 증편

 

▲ 대한항공은 7월 1일부터 부산~상하이 노선, 제주~베이징 노선에 주 7회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

 

[분당신문]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이후 멈춰 섰던 일부 중국행 노선을 재개·증편하며 공급을 대폭 늘린다. 일본 일부 노선도 수요 회복에 맞춰 증편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7월 1일부터 부산~상하이 노선, 제주~베이징 노선에 주 7회 운항을 다시 시작한다. 인천~허페이 노선은 8월 19일부터 주 5회, 부산~베이징 노선은 9월 16일부터 주 6회, 인천~쿤밍 노선은 10월 14일부터 주 4회 운항을 재개한다.

 

이미 운항을 시작한 일부 중국 노선은 증편을 추진한다. 인천~옌지 노선은 6월 1일부터 주 3회 늘려 매일 운항 중이다. 인천~다롄 노선은 7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한시적으로 주 11회로 4회를 증편하고, 하루 1회 운항하던 인천~톈진 노선도 8월 5일부터 10월 20일까지 매일 2회 운항으로 늘린다. 인천~울란바토르 노선도 6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2회 증편해 주 8회 운항으로 늘렸다.

최근 여행 수요가 집중되고 있는 일본 노선의 공급도 늘려 나간다. 제주~도쿄(나리타) 노선은 7월 19일부터 10월 25일까지 주 3회 운항을 재개한다. 최근 소도시 여행지로 떠오르는 인천~오카야마 노선은 8월 3일부터 주 3회에서 5회로, 인천~가고시마 노선은 9월 2일부터 주 3회에서 5회로 증편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