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은, 외로운 아기 위해 '선행'

“아기천사들 잊지 않겠다는 약속, 꼭 지키고 싶었어요”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17/05/06 [09:19]

배우 김정은, 외로운 아기 위해 '선행'

“아기천사들 잊지 않겠다는 약속, 꼭 지키고 싶었어요”

이미옥 기자 | 입력 : 2017/05/06 [09:19]

[분당신문] 5월 5일 어린이날, 배우 김정은이 대한사회복지회 영아일시보호소를 방문해 아기들을 위해 봉사하고,  후원금을 전달했다.

   
▲ 어린이날, 배우 김정은이 대한사회복지회 영아일시보호소를 방문해 아기들을 위해 봉사했다.
배우 김정은은 2001년 대한사회복지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이래, 국내입양활성화와 친권포기아동을 위한 영아원 자원봉사 및 후원, 장애아동을 위한 봉사, 천사들의 편지 사진전 재능 기부 등 다양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부터는 미혼모 인식개선에 관심을 갖고 대한사회복지회와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김정은은 “드라마 촬영 일정이 있었지만, 매년 이 날 만큼은 아기들과 함께 하겠다는 약속을 꼭 지키고 싶었다”며  “모두 축복받아야 마땅한 생명들인데, 많은 사람들이 관심 갖고 사랑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김정은은 “모두 축복받아야 마땅한 생명들인데, 많은 사람들이 관심 갖고 사랑해 주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아기천사들 중에 아픈 아기들이 많은 것으로 안다”며, 외롭게 “태어난 것도 안타까운데, 이 아기들이 질병과 장애에 또 다시 고통 받는 것은 너무 가혹한 것 같다”고 말하며, 시민들의 관심을 호소 했다.

우리나라는 2015년 보건복지부 통계 한해 4천503명의 요보호아동이 발생하며, 그 중 입양을 통해 새로운 가정을 만나는 경우는 약 5%(239명) 정도다. 특히, 장애나 질병이 있는 아동이 국내 입양될 확률은 전체 입양의 3.5%에 불과해 영유아기 요보호아동의 의료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대한사회복지회는 1954년 전쟁고아의 복지를 위해 설립됐으며, 사회의 무관심과 냉대로 소외된 어린 생명의 가정보호를 원칙으로, 저소득싱글맘가정지원사업, 입양사업, 위탁가정사업 등 다양한 복지사업을 수행하는 전문복지기관이다. 현재, 가정의 달을 맞아 무연고영아살리기 “기적을잇다”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으며, 캠페인 참여는 대한사회복지회 홈페이지(www.sws.or.kr)를 통해 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