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여름가을겨울, '비대면 시대를 위한 라이브' 앨범 13일 공개

이미옥 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5:22]

봄여름가을겨울, '비대면 시대를 위한 라이브' 앨범 13일 공개

이미옥 기자 | 입력 : 2020/06/10 [15:22]

▲ 이번에 공개되는 라이브 실황은 봄여름가을겨울이 지난 2018년 8월 데뷔 30주년 콘서트의 마지막 리허설 현장을 담은 작품이다.  

 

[분당신문] 봄여름가을겨울(김종진)이 새로운 형식의 라이브 실황 앨범을 공개한다.

 

오는 13일 오후 6시 공개되는 '한 사람을 위한 콘서트'는 음원과 영상으로 구성된 공연 실황 앨범으로 비대면의 시대를 맞아 집에서도 라이브의 현장감을 대중들에게 전하고자 기획됐다.

 

이번에 공개되는 라이브 실황은 봄여름가을겨울이 지난 2018년 8월 데뷔 30주년 콘서트의 마지막 리허설 현장을 담은 작품이다. 지금은 고인이 된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 전태관 한 사람을 위해 녹음되고 촬영됐다.

 

봄여름가을겨울은 약 2년 간 공개되지 않았던 당시 라이브 음원과 영상을 코로나-19로 시작된 비대면의 시대에 음악과 공연을 사랑하는 모든 이들이 즐길 수 있도록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한 사람을 위한 콘서트'는 6월 13일 오후 6시에 파트.1을 공개하고 6월 30일 파트.2가 공개된다. 일주일 뒤에 공개되며 완성된다. 파트.1에서는 ‘항상 기뻐하는 사람들-미인’,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공연 영상이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김종진은 “공연장의 사운드와 뮤지션의 움직임에 관중들이 함께 반응하며, 일상에서는 느낄 수 없는 그 기분을 언젠가 다시 만끽할 수 있는 날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봄여름가을겨울은 데뷔 이후 지금까지 총 12장의 라이브 앨범을 발표했다. 국내 대중음악사에 기존에 없었던 ‘라이브 앨범’이라는 영역을 개척한 프론티어 뮤지션이다.

 

봄여름가을겨울 소속사는 “이번 앨범이 언택트 라이브의 기준을 제시해 한국 가요계의 새로운 시대가 화려하게 열리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